[역학칼럼] 삼족오는 세 발 달린 태양새다

2015-07-24 06:00:01
삼족오(三足烏)는 고구려 쌍영총과 각저총을 비롯한 수많은 고분벽화에 그려져 있고, 청자와 불화 등 여러 곳에서 발견된다. 삼족오란 무엇인가? 그동안 삼족오는 발이 셋 달린 까마귀로 알려졌지만, 실은 발이 셋 달린 태양새를 말한다. 어째서 태양새이며, 어째서 발이 셋이나 달렸을까?

사학자들은 삼족오가 중국에서 탄생한 신화이고 고구려가 영향을 받았다고 한다. 하지만 그렇지 않다. 삼족오는 처음부터 우리의 것이었다. 고구려 이전, 즉 부여는 물론 고조선 때도 우리 문화 속에 존재했다.

고려 최고의 명필가 이암의 저서 '단군세기(檀君世紀)'를 보면 8세 단군 우서한이 재위 중이던 갑인 7년(BC 1987년)에 "삼족오(三足烏)가 날아와 대궐 뜰 안으로 들어왔는데 그 날개 넓이가 석 자나 되었다."라는 말이 나온다. 이것은 단군의 직계손들이 지배하던 고조선 시대에도 이미 삼족오가 존재했었음을 뜻한다.

삼족오가 우리 것이라는 증거가 하나 더 있다. 앞에서 십간과 십이지가 우리 조상 치우천황의 것임을 설명했다. 그런데 고구려 진파리 고분에서 출토된 '금구의 해(해뚫음무늬 금동장식품)'를 보면 둥근 원 안에 삼족오가 있고 원을 따라 12개의 점이 박혀 있다. 원이 무엇인가? 바로 태양이다. 12개의 점은 무엇인가? 바로 십이지신이 아니겠는가. 십이지신을 땅으로 데리고 온 분이 환웅이고, 그것에 이름을 붙여 준 분이 바로 치우천황이 아닌가.

따라서 문헌상으로는 '단군세기'에 처음으로 존재하지만, 사실 삼족오는 환웅이 지상에 내려올 때 함께 내려온 3000무리 중 하나이며, 반드시 태양과 관계 있는 새일 것으로 추정된다.

그렇다면 삼족오는 세 발 달린 까마귀일 리가 없다. 우리 민족은 예부터 까마귀를 불길한 새라고 하여 두려워했다. 그러니 민족의 상징인 새가 까마귀일 수가 없다. 여기서 우리는 삼족오(三足烏)의 '오(烏)'의 의미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우리는 까마귀를 칭할 때 좀처럼 오(烏)라고 칭하지 않는다. 진짜 까마귀를 칭할 때에는 효조(孝鳥)라 하거나 혹은 오아(烏鴉)라 했다. 그러므로 삼족오의 오(烏)는 까마귀가 아니라 까마귀처럼 검은 색, 즉 '검을 오(烏)'를 뜻하는 말이라는 결론을 내릴 수 있다. 우리가 뼛속까지 검은 닭을 오골계(烏骨鷄)라 하고, 검은 대나무를 오죽(烏竹)이라 하고, 비석으로 쓰이는 검은 돌을 오석(烏石)이라 하니, 우리에게 오(烏)는 까마귀가 아니라 까마귀처럼 검은 색을 뜻하는 말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김영기 설봉 김영기 역술원 원장
김영기 설봉 김영기 역술원 원장
또 삼족오가 까마귀가 아닌 증거를 들자면, 고구려 벽화에서 볼 수 있듯이 삼족오의 머리에는 볏이 있다. 세상에 볏 달린 까마귀가 어디에 있는가. 볏 달린 신령의 새는 동이족이 오랫동안 섬겨왔던 봉황뿐이다. 따라서 삼족오는 태양 속에 사는 검은 새, 볏 달린 봉황의 태양새다.

왜 태양 속에 사는 검은 새인가? 그것은 태양의 흑점과 일치한다. 고대 사람들은 태양의 흑점을 보고 태양 속에 비단을 두른 검은 불새가 살며 그 새가 미래를 예언해 주는 태양신이라 믿었다. 그래서 삼족오는 고조선, 부여, 고구려 등에서 민족을 상징하는 깃발에 쓰였고, 고구려는 이를 국조로 삼았다. 즉, 치우와 함께 삼족오는 고구려의 상징으로 쓰였던 것이다.

김영기 설봉 김영기 역술원 원장

오늘 하루가 궁금하십니까? 더보기

빅 데이터의 과학! 더보기

몸에좋은 자연치유의 힘 더보기

  • [이정기 백석예술대 교수의 일본요리 따라하기(57)] 참깨두부(ごまどうふ) 2018.10.31

    참깨는 혈액 중의 콜레스테롤을 낮추어 효과가 있는 불포화지방산이 다량 함유되어 있고 티아민, 리보플라빈, 철분, 칼슘 등이 많이 함유되어 있다. 또한, 고혈압과 동맥경화에 효과가 있고 뼈의 발육을 촉진하고 갑상선 기능에 효과가 있으며 혈당조절, 중풍, 탈모와 노...

    자세히보기  
  • 식물 1400종, 동물 400종이 살고 있는 백두산 2018.10.01

    백두산은 기후의 수직적인 변화가 크기 때문에 식생의 차이도 뚜렷하고 종류도 다양하다. 대체로 이 지역에 살고 있는 식물의 종류는 1400여 종, 동물의 종류는 400여 종이나 된다. 식생을 고도별로 보면 높이 500∼1050m 지대는 낙엽송·가문비나무·사시나무 등 ...

    자세히보기  
  • 용이 날아가는 듯한 백두산 장백폭포 2018.09.28

    장백산 폭포는 크게 두 갈래의 물줄기로 나눠져 있고 동쪽 폭포 수량이 전체 수량의 3분의 2를 차지하며 떨어진 물은 송화강(松花江)으로 유입된다.장백폭포는 특히 용이 날아가는 모습과 같다고 해서 "비룡폭포(飛龍瀑布)"라는 이름으로도 불린다.백두산은 우리들이 생...

    자세히보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