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성 어머니 밑에선 자식이 제대로 자랄 수 없다

[의명보감(21)] 불생(不生)1

2015-08-13 06:00:04
생(生)하는 세력이 너무 강하고 生을 받는 세력이 미약하면 生할 수 없다. 고서(古書)에서는 이를 각각 목다화식(木多火熄), 화다토조(火多土燥), 토다금매(土多金埋), 금다수탁(金多水濁), 수다목부(水多木浮)라 표현하였다. 마치 극성스러운 어머니 밑에서 자식이 주눅 들어 제대로 자랄 수 없는 것과 같다.

■ 木 不生 火
木이 비록 火를 生하지만, 木이 과도하게 많으면 火가 꺼진다.
이는 마치 작은 모닥불에 장작 한 짐을 던져 넣는 것과 같다.



■ 火 不生 土
火가 비록 土를 生하지만, 火가 과도하게 많으면 土가 메마른다.
이는 마치 아담한 화분에 용광로의 불을 쏟아 붓는 것과 같다.



■ 土 不生 金
土가 비록 金을 生하지만, 土가 과도하게 많으면 金이 묻힌다.
이는 마치 작은 쇳덩이에 태산과 같은 흙을 얹는 것과 같다.



■ 金 不生 水

金이 비록 水를 生하지만, 金이 과도하게 많으면 水가 탁해진다.
이는 마치 얕은 물에 쇳덩어리를 잔뜩 쏟아놓은 것과 같다.



■ 水 不生 木
水가 비록 木을 生하지만 水가 과도하게 많으면 木이 떠내려간다.
이는 마치 작은 나무가 홍수에 뿌리가 뽑혀 떠내려가는 것과 같다.




정경대 한국의명학회 회장

오늘 하루가 궁금하십니까? 더보기

빅 데이터의 과학! 더보기

몸에좋은 자연치유의 힘 더보기

  • 안동 수곡리 기도터 암각화 2018.08.17

    안동시에서 영덕 방면으로 21㎞ 정도를 가면 임하댐 건설로 지금은 수몰되어 없어진 수곡리 한들마을을 지나게 된다. 한들마을 위쪽으로는 대형 교량이 가설되어 있고, 마을의 양쪽 산등성이 사이로 500m가량 북쪽으로 들어가면 산등성이 하나를 만나게 된다. 이 산등성...

    자세히보기  
  • 하늘과 마주한 안동 수곡리 기도터 암각화 2018.08.16

    임동면 수곡리 한들마을의 신선바위라 불리는 바위에 새겨진 그림으로 청동기시대 후기 또는 초기 철기시대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 동서로 15m, 남북 30m의 큰 바위인데 윗면이 평평하고 우리나라 암각화중에서 특이하게 하늘과 마주한 모습이다. 임하댐이 건설...

    자세히보기  
  • 안동 수곡리 기도터 암각화 2018.08.14

    한국의 암각화는 모두 새겨진 것들이며 한반도의 동남부에 치우쳐서 분포되어 있다. 지금까지 발견된 암각화 중 비교적 중요하게 여겨지는 16곳의 유적들 중에서 경남 울산 천전리와 대곡리, 남해 상주리 유적 그리고 전북 남원 대곡리 유적을 제외한 14곳이 모두 경북 ...

    자세히보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