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 한 점 없는 고요한 시간에도 기운이 흐른다

[미래를 여는 의명학을 아시나요(7)]

2015-09-29 14:20:30
[글로벌이코노믹 노정용 기자] 더운 날 자동차를 타고 달리면서 창문을 열어놓으면 바람이 시원하게 얼굴과 몸의 열을 식혀주지요. 추운 날 자동차를 타고 달리면서 창문을 열어놓으면 차가운 바람이 얼굴과 몸을 얼어붙게 해서 체온을 떨어뜨리지요. 차창 밖에 전혀 바람이 불지 않는데도 자동차가 달려가면 우리는 불어오는 바람을 느낄 수 있어요. 무슨 말이냐 하면 바람 한 점 없는 고요한 시간이라도 어떤 기운이 흐르고 있다는 뜻입니다.

그 기운의 움직임이 고요하면 바람이 없고 천하도 고요하지만 그 기운이 움직이면 피부로 느껴지고 천하고 고요함에서 깨어납니다. 그 기운이란 것은 다름 아닌 바람이며, 바람의 물질은 氣라는 것이고, 氣는 에너지이며 동시에 추위 더위 습기 건기 열기 온기 등등의 성질을 지니고 있고 그 성질이 곧 기후라는 것이지요. 그러니까 우리는 지구에 몸을 싣고 지구가 돌아가면서 시시각각으로 다가오고 사라지는 기후와 에너지를 받고 있지요. 그리고 기후와 에너지에 의해 늙고 병들어 죽는답니다.

노정용 기자 noja@

오늘 하루가 궁금하십니까? 더보기

빅 데이터의 과학! 더보기

몸에좋은 자연치유의 힘 더보기

  • 안동 수곡리 기도터 암각화 2018.08.14

    한국의 암각화는 모두 새겨진 것들이며 한반도의 동남부에 치우쳐서 분포되어 있다. 지금까지 발견된 암각화 중 비교적 중요하게 여겨지는 16곳의 유적들 중에서 경남 울산 천전리와 대곡리, 남해 상주리 유적 그리고 전북 남원 대곡리 유적을 제외한 14곳이 모두 경북 ...

    자세히보기  
  • 윷판바위 안동 수곡리 암각화 2018.08.13

    작은 원형 홈들을 둥글게 배열한 윷판형 암각화이다. 지름은 20㎝정도로 홈의 배치 상태는 윷놀이에 사용하는 말판과 완전히 일치한다. 이런 형태의 암각화를 보통 '윷판바위'로 부른다. 윷판바위는 일반적으로 산 중턱의 바위나 산꼭대기 같이 의식을 행하기에 좋은 곳...

    자세히보기  
  • 솟대신앙과 관련된 새 모양의 안동 수곡리 암각화 2018.08.09

    새 모양 수곡리 암각화의 새 그림은 암면의 중앙에 위치하고 있어 가장 눈에 잘 뜨인다. 이 그림들은 마치 활을 화살에 재어 있듯이 팽팽하게 당긴 모양을 하고 있다. 그래서 활의 모양으로 볼 수도 있지만 이 모양이 날개를 활짝 편 새의 모습임을 알 수 있다. 양쪽 날...

    자세히보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