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몸은 지수화풍 4가지 물질요소의 집합체

[미래를 여는 의명학을 아시나요(10)]

2015-11-24 07:33:06
사람은 참 영악하지요. 두 다리로는 못 갈 곳이 없고, 두 손은 만들지 못할 것이 없으며, 두 눈은 못 볼 것이 없고, 두 귀는 못 들을 것이 없으니 말이에요. 그리고 지혜와 영적 능력은 신에 버금가지요. 그러니 자연의 그 어떤 생명체도 감히 사람과 견줄 수가 없지요.

하지만 말에요. 육신의 질적 성분은 가을바람에 늙는 실버들과 똑 같답니다. 아니 자연의 모든 생명체와 전혀 다르지 않지요. 몸의 바탕은 흙이에요. 살 오장육부 뼈 핏줄 힘줄 신경선 손톱발톱 머리카락 눈 코 입 혀 귀 모두 흙이지요. 여기에 무엇이 있나요? 물의 성분인 피 눈물 콧물 땀 오줌이 있어요. 그 다음은 요? 눈에 보이는 것이라고는 아무것도 없어요.

느낌으로 의식되는 것이 있지요. 바로 열(熱)이고 숨 쉬는 기(氣)가 있답니다. 그래서 사람의 몸은 지(地, 土 흙) 수(水) 화(火, 열) 풍(風, 숨 쉬는 氣) 이라는 네 가지 물질 요소의 집합체라 합니다.

정경대 한국의명학회 회장

오늘 하루가 궁금하십니까? 더보기

빅 데이터의 과학! 더보기

몸에좋은 자연치유의 힘 더보기

  • 익산 호암리 기호암각화와 수메르인 설형문자 2018.06.18

    이집트와 거의 같은 무렵에 메소포타미아 평원에서도 문명이 일어났다. 메소포타미아란 본래 ‘두 강 사이에 있는 땅’이란 뜻으로, 티그리스 강과 유프라테스 강 유역을 가리킨다. 이 두 강도 나일 강처럼 잦은 홍수로 땅이 기름져서 농사짓기에 알맞았다. 메소포...

    자세히보기  
  • [양동휘 초당대 교수의 맛있는 쿠킹클래스(35)] 브레이징한 보쌈 2018.06.14

    매일 먹던 보쌈이 아닌 조금더 이국적인 한식보쌈을 만들어보자. 브레이징한 보쌈은 한번 구워서인지 잡내가 덜하고 부드러웠다. 기존의 보쌈의 잡내는 줄이고 식감이 더 재밌는 메뉴이다. ◍ 재료 보쌈용 돼지고기 300g, 파 1개, 마늘 100g, 통후추 20g, 생강...

    자세히보기  
  • 익산 호암리 기호암각화와 설형문자 2018.06.14

    기원전 2700-2000년 사이에, 둥근 스틸러스는 점토에 쐐기 모양의 설형 표시를 각인하는 데 사용되었던 갈대 스틸러스에 의해 점차 대체되었다. 이전에는 둥근 스틸러스로 각인되었던 숫자들을 나타내기 위해서 이 설형 문자 표시들은 원 패턴으로 각인되었고, 그것들은...

    자세히보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