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몸은 지수화풍 4가지 물질요소의 집합체

[미래를 여는 의명학을 아시나요(10)]

2015-11-24 07:33:06
사람은 참 영악하지요. 두 다리로는 못 갈 곳이 없고, 두 손은 만들지 못할 것이 없으며, 두 눈은 못 볼 것이 없고, 두 귀는 못 들을 것이 없으니 말이에요. 그리고 지혜와 영적 능력은 신에 버금가지요. 그러니 자연의 그 어떤 생명체도 감히 사람과 견줄 수가 없지요.

하지만 말에요. 육신의 질적 성분은 가을바람에 늙는 실버들과 똑 같답니다. 아니 자연의 모든 생명체와 전혀 다르지 않지요. 몸의 바탕은 흙이에요. 살 오장육부 뼈 핏줄 힘줄 신경선 손톱발톱 머리카락 눈 코 입 혀 귀 모두 흙이지요. 여기에 무엇이 있나요? 물의 성분인 피 눈물 콧물 땀 오줌이 있어요. 그 다음은 요? 눈에 보이는 것이라고는 아무것도 없어요.

느낌으로 의식되는 것이 있지요. 바로 열(熱)이고 숨 쉬는 기(氣)가 있답니다. 그래서 사람의 몸은 지(地, 土 흙) 수(水) 화(火, 열) 풍(風, 숨 쉬는 氣) 이라는 네 가지 물질 요소의 집합체라 합니다.

정경대 한국의명학회 회장

오늘 하루가 궁금하십니까? 더보기

빅 데이터의 과학! 더보기

몸에좋은 자연치유의 힘 더보기

  • 식물 1400종, 동물 400종이 살고 있는 백두산 2018.10.01

    백두산은 기후의 수직적인 변화가 크기 때문에 식생의 차이도 뚜렷하고 종류도 다양하다. 대체로 이 지역에 살고 있는 식물의 종류는 1400여 종, 동물의 종류는 400여 종이나 된다. 식생을 고도별로 보면 높이 500∼1050m 지대는 낙엽송·가문비나무·사시나무 등 ...

    자세히보기  
  • 용이 날아가는 듯한 백두산 장백폭포 2018.09.28

    장백산 폭포는 크게 두 갈래의 물줄기로 나눠져 있고 동쪽 폭포 수량이 전체 수량의 3분의 2를 차지하며 떨어진 물은 송화강(松花江)으로 유입된다.장백폭포는 특히 용이 날아가는 모습과 같다고 해서 "비룡폭포(飛龍瀑布)"라는 이름으로도 불린다.백두산은 우리들이 생...

    자세히보기  
  • 백두산 장백폭포 2018.09.19

    백두산 장백 폭포 하나 된 민족이어우렁더우렁정을 쌓고 나누던대고구려국 건국의 취지 일념이한 민족 평화 염원이거늘어느 하늘이어느 대륙이파편조각 되어 살라 했는가, 한 민족 염원과하늘의 눈물이 천지연 휘돌며흘러내리는 통곡처연히 땅 끝 까지 적시네 ...

    자세히보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