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몸은 지수화풍 4가지 물질요소의 집합체

[미래를 여는 의명학을 아시나요(10)]

2015-11-24 07:33:06
사람은 참 영악하지요. 두 다리로는 못 갈 곳이 없고, 두 손은 만들지 못할 것이 없으며, 두 눈은 못 볼 것이 없고, 두 귀는 못 들을 것이 없으니 말이에요. 그리고 지혜와 영적 능력은 신에 버금가지요. 그러니 자연의 그 어떤 생명체도 감히 사람과 견줄 수가 없지요.

하지만 말에요. 육신의 질적 성분은 가을바람에 늙는 실버들과 똑 같답니다. 아니 자연의 모든 생명체와 전혀 다르지 않지요. 몸의 바탕은 흙이에요. 살 오장육부 뼈 핏줄 힘줄 신경선 손톱발톱 머리카락 눈 코 입 혀 귀 모두 흙이지요. 여기에 무엇이 있나요? 물의 성분인 피 눈물 콧물 땀 오줌이 있어요. 그 다음은 요? 눈에 보이는 것이라고는 아무것도 없어요.

느낌으로 의식되는 것이 있지요. 바로 열(熱)이고 숨 쉬는 기(氣)가 있답니다. 그래서 사람의 몸은 지(地, 土 흙) 수(水) 화(火, 열) 풍(風, 숨 쉬는 氣) 이라는 네 가지 물질 요소의 집합체라 합니다.

정경대 한국의명학회 회장

오늘 하루가 궁금하십니까? 더보기

빅 데이터의 과학! 더보기

몸에좋은 자연치유의 힘 더보기

  • 안동 수곡리 기도터 암각화 2018.08.17

    안동시에서 영덕 방면으로 21㎞ 정도를 가면 임하댐 건설로 지금은 수몰되어 없어진 수곡리 한들마을을 지나게 된다. 한들마을 위쪽으로는 대형 교량이 가설되어 있고, 마을의 양쪽 산등성이 사이로 500m가량 북쪽으로 들어가면 산등성이 하나를 만나게 된다. 이 산등성...

    자세히보기  
  • 하늘과 마주한 안동 수곡리 기도터 암각화 2018.08.16

    임동면 수곡리 한들마을의 신선바위라 불리는 바위에 새겨진 그림으로 청동기시대 후기 또는 초기 철기시대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 동서로 15m, 남북 30m의 큰 바위인데 윗면이 평평하고 우리나라 암각화중에서 특이하게 하늘과 마주한 모습이다. 임하댐이 건설...

    자세히보기  
  • 안동 수곡리 기도터 암각화 2018.08.14

    한국의 암각화는 모두 새겨진 것들이며 한반도의 동남부에 치우쳐서 분포되어 있다. 지금까지 발견된 암각화 중 비교적 중요하게 여겨지는 16곳의 유적들 중에서 경남 울산 천전리와 대곡리, 남해 상주리 유적 그리고 전북 남원 대곡리 유적을 제외한 14곳이 모두 경북 ...

    자세히보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