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 가구 증가에 대학생 취업난으로 '혼밥·혼술·혼놀족' 늘고 있다

[노대홍의 한 끗 차이생각(327)]

2016-06-11 07:19:58
혼자 노는 사람이 늘어나면서 생겨난 '동전 노래방'.
혼자 노는 사람이 늘어나면서 생겨난 '동전 노래방'.
필자는 중학교 때 '사람은 사회적 동물'이라고 배운 것을 기억하고 있다. 사회선생님께서 사람은 싫든 좋든 서로 관계를 만들어가며 그 속에서 만족을 얻는다고 하셨다. 관계를 대별(大別)하면 부모와 자식의 관계, 어른과 아이의 관계, 윗사람과 아랫사람의 관계, 지아비와 아내의 관계, 그 외 사람을 총칭한 벗과의 관계가 있다고 하셨다. 이 관계에서 소외되면 외톨이신세가 되며 고대사회의 가장 심한 형벌도 공동체에서 추방하는 출당형(黜黨刑)과 인격권을 빼앗는 팽형(烹刑)이라고 하셨다.

오늘날 학교에서의 괴롭힘 중 왕따가 가장 큰 사회적 문제로 인식되는 것 역시 이와 무관하지 않을 것이다. 그런데 언제부턴가 혼자 밥 먹기의 혼밥족, 혼자 술 마시기의 혼술족, 혼자 놀기의 혼놀족이 대학가의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잡고 있다. 멀티플렉스 영화관을 운영하는 CJ CGV에 따르면 지난해 영화표 한 장만 예매한 관객이 전체의 10.1%로 나타났다. 1인 관객이 10%를 넘긴 건 작년이 처음이다. 그중 37%는 20대였다. 이것을 전문가들은 1인 가구 증가에 대학생의 취업난까지 겹치며 생긴 현상이라고 분석했다.

통계청이 발간한 '한국의 사회동향 2015'에 의하면 15세 이상의 한국인 56.8%는 혼자 여가를 즐기는 걸 선호한다고 답했다. 반면 친구와 함께 여가를 보낸다는 응답자는 8.3%에 불과했다. 보통 혼놀족에 대해서 같이 놀아줄 친구가 없는 외톨이라는 편견이 따라다니지만 사교성이 좋아 친구가 많은 사람도 가끔 자발적으로 혼놀을 즐긴다. 어차피 영화 보면서 대화를 할 수 있는 것도 아닌데 굳이 친구와 함께 볼 필요가 없다는 생각에서다. 친구들과 뭐할까, 언제 할까, 의견 맞추느라 스트레스 받는 것보다 내가 좋아하는 걸 혼자 하는 게 낫다. 과거에 비해 혼자 논다고 불쌍히 보는 시선도 없어진 영향이 크다. 실제 최근 한 취업 포털사이트가 20대 1277명에게 혼자 활동하는 것에 대한 거부감이 있는지를 묻자 74.7%가 '없다'고 대답했다. 20대 4명중 3명은 혼자만의 활동을 꺼리지 않는다는 의미다.

영화나 PC방 등에 한정됐던 혼놀의 영역도 넓어지고 있다. 최근 대학가엔 이들을 겨냥한 '동전 노래방'이 우후죽순처럼 생겨나고 있다. 보통 500원에 노래 두곡을 부를 수 있도록 만든 방엔 소파와 테이블 대신 노래방기계 하나만 달랑 있고 3.3제곱미터 크기의 반투명 부스로 돼있다. 혼자 오는 손님이 눈치 보지 않고 즐길 수 있게 종업원 없이 운영하는 '무인 노래방'도 등장했다. 이곳을 찾는 사람들은 혼자와도 남의 눈치 안보고 놀 수 있는 게 장점이라서 온다고 한다.

일본에서 사회성이 부족한 은둔형 인간이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묻지마 범행을 저지르는 일로 골치를 앓고 있다. 사교성 많고 활달한 우리 민족이야 그럴 리 없겠지만 원만한 대인관계 속에서 건강한 사회의 일원이 돼가기를 바라는 마음뿐이다.

노대홍 천지인문화연구원 원장

오늘 하루가 궁금하십니까? 더보기

빅 데이터의 과학! 더보기

몸에좋은 자연치유의 힘 더보기

  • [이정기 백석예술대 교수의 일본요리 따라하기(57)] 참깨두부(ごまどうふ) 2018.10.31

    참깨는 혈액 중의 콜레스테롤을 낮추어 효과가 있는 불포화지방산이 다량 함유되어 있고 티아민, 리보플라빈, 철분, 칼슘 등이 많이 함유되어 있다. 또한, 고혈압과 동맥경화에 효과가 있고 뼈의 발육을 촉진하고 갑상선 기능에 효과가 있으며 혈당조절, 중풍, 탈모와 노...

    자세히보기  
  • 식물 1400종, 동물 400종이 살고 있는 백두산 2018.10.01

    백두산은 기후의 수직적인 변화가 크기 때문에 식생의 차이도 뚜렷하고 종류도 다양하다. 대체로 이 지역에 살고 있는 식물의 종류는 1400여 종, 동물의 종류는 400여 종이나 된다. 식생을 고도별로 보면 높이 500∼1050m 지대는 낙엽송·가문비나무·사시나무 등 ...

    자세히보기  
  • 용이 날아가는 듯한 백두산 장백폭포 2018.09.28

    장백산 폭포는 크게 두 갈래의 물줄기로 나눠져 있고 동쪽 폭포 수량이 전체 수량의 3분의 2를 차지하며 떨어진 물은 송화강(松花江)으로 유입된다.장백폭포는 특히 용이 날아가는 모습과 같다고 해서 "비룡폭포(飛龍瀑布)"라는 이름으로도 불린다.백두산은 우리들이 생...

    자세히보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