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의 특성은 땅에서 나온다…몽골 땅 기운 받은 칭기스칸 바람처럼 세계 정복

[주역과 그 인생의 신비(106)]

2016-08-26 07:14:31
민족혼이라는 말이 있는데, 이는 그 민족 고유의 특성을 말하는 것입니다. 더 정확히 말하자면 특성 중에서도 강렬한 의욕 같은 것을 말하는 것이겠지요! 이것은 어디서 오는 것일까요? 전세계를 볼 때 같은 민족은 대개 뚜렷한 특성이 있습니다. 이것은 단순히 유전자에 의해 선천적으로 생긴 것만은 아닙니다.

민족의 특성은 땅에서 나오는 것이지요. 그리고 땅이 갖는 염원이 그 지역(민족)에 살았던 사람의 공동의욕이 되고 이것을 두고 바로 민족혼이라고 말하는 것입니다. 이것은 그 민족의 강렬한 특성으로서 민족의 미래라든가 세상을 살아가는 방식을 결정하게 되는 것입니다.

민족혼의 예로서 징기스칸을 생각해 보십시다. 그는 몽고의 드넓은 벌판에서 태어났습니다. 그 때문에 당연히 그 땅의 기운을 받고 태어났겠지요. 그의 조상들도 그랬을 것입니다. 징기스칸은 자라면서 그 땅의 기운을 더욱 흡수했습니다. 땅의 기운을 흡수한다는 것은 그 지역에 사는 한 당연한 것이겠지만 흡수의 강도는 개인에 따라 조금씩은 차이가 나는 법입니다. 징기스칸은 땅의 기운을 유난히 많이 흡수했던 것 같습니다.

그 땅의 기운은 어떤 것이었을까요? ☴입니다. ☴중에서도 아주 강렬한 것이었습니다. 대성괘로 보면 ䷸손위풍(巽爲風)입니다. 이 괘상은 바람이 거듭된다는 것으로, 넓은 대지 위를 뒤덮는다는 뜻이 있지요. 이 힘은 그칠줄 모르는 의욕입니다.

징기스칸은 이런 힘을 받고 태어났기에 그 특성이 생애동안 발휘되었던 것이지요. 징기스칸은 인류 역사상 가장 큰 영토를 차지했었습니다. 몽고 민족은 세계 어느 민족보다 ☴의 기운이 강했지만 당시 징기스칸은 그 힘을 결집시켰습니다. ☴은 그 민족의 혼이라고 할 수 있었던 것이지요. 그리고 그 힘은 세상으로 뻗어 나갔던 것입니다.

논어에 이런 말이 있습니다.

‘군자의 덕은 바람이요, 소인의 덕은 풀이다. 바람이 불면 풀은 숙이는 것이다.(君子之德風 小人之德草 草上之風 必偃)’

징기스칸이 힘을 일으키면서 밖으로 분출할 때 주변 모든 국가들이 굴복했던 것입니다. 이 모든 것이 땅의 기운과 이를 흡수했던 징기스칸의 영웅기질에 의해 가능했던 것입니다. 땅은 그 곳에 태어난 사람에게 특성을 불어넣고 그 특성은 살아가면서 온 우주로 분출되는 것이지요.

영국 민족을 볼까요? 그들은 바이킹족의 후예로서 대양족입니다. 대양이란 특히 넓은 해역을 차지하는 대규모의 바다를 말합니다. 영국 민족은 바다를 누비고자 하는 특성이 있습니다. 이것은 ☴의 특성입니다. 몽고인과 같은 특성입니다만 땅이 좁았던 영국 민족은 그 힘을 바다로 분출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이는 민족혼의 발동이었습니다. 그 힘은 징기스칸이 중원을 지배했던 힘에 못지 않았지요. 영국은 바다를 타고 세계로 뻗어나갔습니다. 영국은 한때 태양이 지지 않는 나라라고 했던바, 영국의 많은 식민지 어딘가에는 항상 낮이 있었던 것입니다. 오늘날 세계를 아우르는 미국도 영국의 지류에 지나지 않습니다.

초운 김승호 주역학자

오늘 하루가 궁금하십니까? 더보기

빅 데이터의 과학! 더보기

몸에좋은 자연치유의 힘 더보기

  • 예기청소 위쪽 암벽에 새겨진 경주 석장동 암각화 2018.01.18

    1994년 4월 동국대 경주캠퍼스 고고미술사학과 학술조사팀이 발견한 경주 석장동 암각화는 동국대 경주캠퍼스 남동쪽 형산강변 절벽에 있다. 이곳을 금장대라 부른다. 금장대 밑은 물이 깊고 맑아서 과거부터 예기청소(藝岐淸沼)라고 불렸다. 석장동 암각화는 예기...

    자세히보기  
  • [박병석 셰프의 맛난 세상(142)] 톳나물 무침 2018.01.17

    ◍ 재료 톳나물 70g, 참기름 2작은술, 두부 60g, 멸치액젓 1작은술, 깨 한꼬집, 간마늘 20g ◍ 만드는 방법 1. 톳나물을 끓는 물에 데쳐준다. 2. 두부를 으깬다. 3. 멸치액젓, 깨, 간마늘, 참기름, 두부, 데친 톳나물을 무쳐 준다. ◍ tip ...

    자세히보기  
  • 경주 석장동 암각화 27점…기하문 발자국 여성기 등 다양 2018.01.17

    경주 석장동 암각화는 경주 평야를 가로지르는 두 하천이 만나는 곳의 북쪽 바위벽에 그려진 것이다. 선사시대의 것으로 추측되는 이 그림은 강물에서 약 15m 높이의 수직 절벽 윗부분에 가로 약 2m, 세로 약 9m되는 범위에 새겨져, 추상적이고 기하학적으로 표현되...

    자세히보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