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산 민족, 시베리아 벌판까지 확장

[주역과 그 인생의 신비(109)]

2016-09-07 06:58:39
어쨌건 이후부터는 한 식구가 되었습니다. 미토콘드리아는 자체적으로 DNA가 있어 복제 생성되고 자라납니다. 그리고 자기 역할을 하는 것이지요. 미토콘드리아는 세포막과 핵 사이를 헤엄쳐 다니면서 산소를 운반하는 역할을 합니다. 참으로 고마운 존재입니다. 만약 이것이 없다면 생물체는 곧 죽어버립니다. 따라서 세포는 미토콘드리아와 공생하는 셈이지요.

그런데 이 미토콘드리아를 조사하면 많은 것을 알 수가 있습니다. 같은 민족의 경우 미토콘드리아는 같은 종류입니다. 민족의 지표라고 할 수가 있는 것이지요. 그 뿐이 아닙니다. 이것의 연원을 조사하면 어디서 유래되었는지를 정확히 알 수가 있습니다. 추측 수준이 아닙니다. 그 행적을 정확히 추적할 수 있는 것이지요. 이는 은행에서 수표를 추적하는 것에 비유될 수 있습니다. 과학적으로 이미 증명된 것이지요.

과학자들은 미토콘드리아를 조사하여 인류의 계보를 파악할 수 있었던 것입니다. 그 결과 인류의 조상은 30만년 전 아프리카에서 출발했다는 것을 알 수가 있었습니다. 온 인류가 한 곳의 미토콘드리아로부터 번식된 것이지요.

만약 지구인 중에 우주인이 숨어들어 섞여 있다면 미토콘드리아를 조사하면 금방 알 수 있는 것이지요. 인간들이 성형수술이나 특별한 방법으로 다르게 보이도록 만들어 놓았다고 해도 미토콘드리아를 조사해 보면 같은 민족이냐 아니냐를 즉각 밝혀낼 수 있습니다. 과학자들은 인류의 모든 종족을 이미 조사했습니다. 그리하여 민족 간의 차이를 말할 수 있게 된 것이지요.

최초 인류의 조상인 아프리카인은 5만년 전 쯤 아세아에 도착했습니다. 그리고 2만년 전쯤 몽고 벌판에 이르게 된 것입니다. 이는 화석이나 역사 기록에 의해 알게 된 내용이 아니라 미토콘드리아 조사를 통해 자연스럽게 밝혀진 사실입니다. 우리 민족의 역사는 여기서부터 시작되었던 것입니다.

몽고인들은 지금으로부터 1만5000년 전 중국 땅으로 이동을 개시했습니다. 여러 경로를 통해 여러 집단이 이동했겠지만 그 중 한 부류가 긴 여정 끝에 백두산 자락에 당도한 것이지요. 몽고 벌판에서 시작된 민족 이동은 도중에 어딘가에 머물고 거기에 정착하기도 했을 것입니다. 민족 이동은 한 개인이 목표지를 정해 놓고 이사가는 것과는 사뭇 다릅니다. 대이동은 출발부터 해놓고 좋은 곳을 발견하면 머물고 그렇지 않으면 다시 떠나는 것이지요.

몽고에서 출발하여 먼 곳인 백두산 영역까지 온 족속들은 강인했거나 몽고지역이 마음에 안들었던 모양입니다. 어쨌건 우리 민족의 조상들은 백두산 영역에 도착하여 정착하면서 사방으로 판도를 넓혀 나갔습니다. 그런데 이 즈음, 혹은 조금 늦게 몽고에서 출발한 또 다른 부류는 화산에 당도했습니다. 이들은 그 곳에서 자리를 잡고 새로운 시대를 개척해가고 있었습니다.

이동, 정착, 확장, 발전 등은 모든 민족의 역사 패턴입니다. 백두산 민족은 이 중에서 이동 숫자가 많았고 정착과 동시에 확장 속도가 매우 빨랐던 것으로 생각됩니다. 나중에 동이족이라 불렸던 백두산족은 중원 일대에 퍼져 나갔고 일부는 한반도로 유입되고 저 멀리는 시베리아 벌판까지 확장해 나갔던 것이지요.

이리하여 광대한 영역에 우리 민족은 뿌리를 내리게 된 것입니다. 이는 전설과 역사 또는 유물의 발굴을 통해 입증된 사실이지요. 너무나 오래된 과거이어서 현재 우리들에게는 잊혀진 것일 뿐입니다.

하지만 생물이 그 사실을 보존하고 있습니다. 바로 미토콘드리아인데, 이것은 민족 이동의 흔적을 고스란히 보존하고 있습니다.

초운 김승호 주역학자

오늘 하루가 궁금하십니까? 더보기

빅 데이터의 과학! 더보기

몸에좋은 자연치유의 힘 더보기

  • 예기청소 위쪽 암벽에 새겨진 경주 석장동 암각화 2018.01.18

    1994년 4월 동국대 경주캠퍼스 고고미술사학과 학술조사팀이 발견한 경주 석장동 암각화는 동국대 경주캠퍼스 남동쪽 형산강변 절벽에 있다. 이곳을 금장대라 부른다. 금장대 밑은 물이 깊고 맑아서 과거부터 예기청소(藝岐淸沼)라고 불렸다. 석장동 암각화는 예기...

    자세히보기  
  • [박병석 셰프의 맛난 세상(142)] 톳나물 무침 2018.01.17

    ◍ 재료 톳나물 70g, 참기름 2작은술, 두부 60g, 멸치액젓 1작은술, 깨 한꼬집, 간마늘 20g ◍ 만드는 방법 1. 톳나물을 끓는 물에 데쳐준다. 2. 두부를 으깬다. 3. 멸치액젓, 깨, 간마늘, 참기름, 두부, 데친 톳나물을 무쳐 준다. ◍ tip ...

    자세히보기  
  • 경주 석장동 암각화 27점…기하문 발자국 여성기 등 다양 2018.01.17

    경주 석장동 암각화는 경주 평야를 가로지르는 두 하천이 만나는 곳의 북쪽 바위벽에 그려진 것이다. 선사시대의 것으로 추측되는 이 그림은 강물에서 약 15m 높이의 수직 절벽 윗부분에 가로 약 2m, 세로 약 9m되는 범위에 새겨져, 추상적이고 기하학적으로 표현되...

    자세히보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