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 사천 늑도유적

[김경상의 한반도 삼한시대를 가다(73)]

2017-05-01 09:52:00
글로벌이코노믹은 다큐멘터리 사진작가 김경상의 '한반도 삼한시대를 기다'를 연재합니다.

한류문화인진흥재단의 홍보대사를 맡고 있는 김경상 작가는 1990년부터 유네스코가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한 세계 100여곳을 방문해 지난 25년 간 세계문화유산을 카메라에 담아왔으며, 최근에는 한민족의 시원을 밝히기 위해 한·중·일에 흩어져 있는 단군의 흔적을 답사했습니다. 앞서 연재한 '고조선 시대 단군 이야기'에 이어 '한반도 삼한시대 이야기'를 김경상 작가에 의해 생생한 유적과 유물 사진으로 만납니다.

독자 여러분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립니다. <편집자 주>

남해 해안풍경.
남해 해안풍경.


늑도는 경남 사천시 삼천포항과 남해군 창선도 사이에 위치한 조그마한 섬으로 섬 전체에 대규모의 유적이 형성되어 있다. 이 유적은 1979년부터 부산대 박물관의 지표조사를 통해 그 존재가 알려졌으며, 1985년과 1986년 두 차례에 걸쳐 부산대 박물관에 의해 발굴이 실시되었다. 그리고 1988년부터 2001년 12월까지 3차례에 걸쳐 경남고고학연구소, 부산대 박물관, 동아대 박물관에서 발굴을 실시하여 많은 유적과 유물, 유구가 확인되었다.

발굴조사 결과 패총과 무덤유구, 주거지 등과 함께 각종 토기류(중국계 경질토기, 일본계 야요이토기, 점토대 토기 등), 반량전, 오수전, 한(漢)나라 거울 등 1만3000여점의 유물이 출토되었다.

여러 차례에 걸쳐 발굴조사된 결과로 볼 때 이 유적은 섬 전체가 청동기 시대에서 삼한시대로 이어지는 단계의 삼각형 점토대 토기를 특징으로 하는 우리나라 최대 규모의 유적이다.

사천 늑도 유적은 고대국가 초기단계에 형성된 복합유적으로서 한·중·일 간의 고대 동아시아지역 문화교류 증거를 보여주는 학술적으로 귀중한 자료이다.



오늘 하루가 궁금하십니까? 더보기

빅 데이터의 과학! 더보기

몸에좋은 자연치유의 힘 더보기

  • 익산 호암리 기호암각화와 수메르인 설형문자 2018.06.18

    이집트와 거의 같은 무렵에 메소포타미아 평원에서도 문명이 일어났다. 메소포타미아란 본래 ‘두 강 사이에 있는 땅’이란 뜻으로, 티그리스 강과 유프라테스 강 유역을 가리킨다. 이 두 강도 나일 강처럼 잦은 홍수로 땅이 기름져서 농사짓기에 알맞았다. 메소포...

    자세히보기  
  • [양동휘 초당대 교수의 맛있는 쿠킹클래스(35)] 브레이징한 보쌈 2018.06.14

    매일 먹던 보쌈이 아닌 조금더 이국적인 한식보쌈을 만들어보자. 브레이징한 보쌈은 한번 구워서인지 잡내가 덜하고 부드러웠다. 기존의 보쌈의 잡내는 줄이고 식감이 더 재밌는 메뉴이다. ◍ 재료 보쌈용 돼지고기 300g, 파 1개, 마늘 100g, 통후추 20g, 생강...

    자세히보기  
  • 익산 호암리 기호암각화와 설형문자 2018.06.14

    기원전 2700-2000년 사이에, 둥근 스틸러스는 점토에 쐐기 모양의 설형 표시를 각인하는 데 사용되었던 갈대 스틸러스에 의해 점차 대체되었다. 이전에는 둥근 스틸러스로 각인되었던 숫자들을 나타내기 위해서 이 설형 문자 표시들은 원 패턴으로 각인되었고, 그것들은...

    자세히보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