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직리 지석묘, 송국리 선사취락지의 경계를 표시하는 고인돌

[김경상의 한반도 삼한시대를 가다(98)]

2017-06-16 07:42:38
송국리 선사취락지의 경계를 표시하는 고인돌
송국리 선사취락지의 경계를 표시하는 고인돌
송국리유적도 우연한 사건을 통해 알려졌다. 하지만 그 상황은 매우 극적이었다.

1974년 지역 주민의 제보에 의해 발굴조사된 돌널무덤(石棺墓)에서 비파형동검(琵琶形銅劍)과 돌칼(石刀), 돌화살촉(石鏃), 대롱옥(管玉) 등의 껴묻거리(副葬品)가 나왔다. 이 중 비파형동검은 금강유역이 한반도 중・남부 청동기문화의 중심지임을 보여주는 유물로 평가되었다.

1975년 농지확대 개발사업의 일환으로 송국리유적이 자리잡은 구릉 약 45만㎡가 개간 대상지역에 포함됨으로써 3년에 걸친 발굴조사가 실시되었다. 당시 모양이 원형이고 중앙에 돼지코처럼 두개의 기둥 구멍이 있는 집자리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알려짐으로써 ‘송국리형 집자리’로 불리게 되었다.

이 외에 방형의 집자리도 확인되었는데, 여기서는 불에 탄 볍씨가 많이 나와 송국리 사람들이 쌀농사를 지었음을 알려 주었다. 1980년대에는 좁은 면적에 밀집해 있는 집자리들이 많이 확인되었다.



김경상 사진작가

오늘 하루가 궁금하십니까? 더보기

빅 데이터의 과학! 더보기

몸에좋은 자연치유의 힘 더보기

  • 경주 석장동 암각화가 그린 것은? 2018.01.19

    바위 위쪽에 삼각형과 사다리꼴을 상하로 붙인 형태(도토리형)로 안쪽에는 원형홈이 새겨져 있고 둘레에 짧은 선을 방사상으로 새긴 패형 암각화가 있는데, 이를 신상의 얼굴로 보기도 하며 석검과 결합된 여성 성기로 보기도 한다. 바위면 여기저기에 중심점과 그...

    자세히보기  
  • 예기청소 위쪽 암벽에 새겨진 경주 석장동 암각화 2018.01.18

    1994년 4월 동국대 경주캠퍼스 고고미술사학과 학술조사팀이 발견한 경주 석장동 암각화는 동국대 경주캠퍼스 남동쪽 형산강변 절벽에 있다. 이곳을 금장대라 부른다. 금장대 밑은 물이 깊고 맑아서 과거부터 예기청소(藝岐淸沼)라고 불렸다. 석장동 암각화는 예기...

    자세히보기  
  • [박병석 셰프의 맛난 세상(142)] 톳나물 무침 2018.01.17

    ◍ 재료 톳나물 70g, 참기름 2작은술, 두부 60g, 멸치액젓 1작은술, 깨 한꼬집, 간마늘 20g ◍ 만드는 방법 1. 톳나물을 끓는 물에 데쳐준다. 2. 두부를 으깬다. 3. 멸치액젓, 깨, 간마늘, 참기름, 두부, 데친 톳나물을 무쳐 준다. ◍ tip ...

    자세히보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