흘두(疙頭)는 지저분하고, 산만(散漫)은 게으르고, 유냉(幽冷)은 찬 곳이다

[풍수란 무엇인가(191)]

2017-07-13 09:00:20
흘두란 자갈과 흙이 뒤섞여 있어 나무와 풀이 자라지 못하고 사람얼굴에 부스럼(疙瘡)이 난 것처럼 지저분한 것을 말한다. 산에는 돌로 된 석골산(石骨山)과 모래토질로 된 사골산(沙骨山)이 있는데 이 두 산 모두 초목이 자라지 못하고 생기가 누설되어 쓸모가 없다. 만약 괴혈(怪穴)로서 결혈된다 하더라도 흉사가 줄을 있게 된다고 한다.

자갈과 흙이 뒤섞여 있어 나무와 풀이 자라지 못하고 사람얼굴에 부스럼(疙瘡)이 난 것처럼 지저분한 흘두.
자갈과 흙이 뒤섞여 있어 나무와 풀이 자라지 못하고 사람얼굴에 부스럼(疙瘡)이 난 것처럼 지저분한 흘두.

산만이란 생기있는 용맥이 변화있고 활발하게 오는 것이 아니라 푹 퍼져서 게으른(懶坦濶蕩) 것을 말한다. 혈처에서는 주변산수가 혈을 중심으로 잘 감싸야 하는데 각기 다른 방향으로 흩어지고 물도 감싸지 않으면 융결이 안되므로 피해야 한다.

유냉이란 음유한랭(陰幽寒冷)을 말하는 것으로 골짜기가 깊은 음지로 춥고 찬 곳을 이름이다. 주변 산들이 높아 햇볕을 차단하고 어둡고 추우며 혈이 결지될 수 없는 골짜기로서 이러한 유냉한 곳에 장사 지내면 백여년이 지나도 냉장고에 시신을 모셔 둔 것과 같아 매우 흉하다.

좋은 땅에서는 생기를 받아서 육탈(肉脫)이 빨리 진행되어 유골(遺骨)만 남아 좋은 기를 발산한다. 유냉한 땅에 장사지내면 육탈이 되지 않아 흉하므로 이를 피해야 한다.



문인곤 풍수지리학 박사

오늘 하루가 궁금하십니까? 더보기

빅 데이터의 과학! 더보기

몸에좋은 자연치유의 힘 더보기

  • 안동 수곡리 기도터 암각화 2018.08.14

    한국의 암각화는 모두 새겨진 것들이며 한반도의 동남부에 치우쳐서 분포되어 있다. 지금까지 발견된 암각화 중 비교적 중요하게 여겨지는 16곳의 유적들 중에서 경남 울산 천전리와 대곡리, 남해 상주리 유적 그리고 전북 남원 대곡리 유적을 제외한 14곳이 모두 경북 ...

    자세히보기  
  • 윷판바위 안동 수곡리 암각화 2018.08.13

    작은 원형 홈들을 둥글게 배열한 윷판형 암각화이다. 지름은 20㎝정도로 홈의 배치 상태는 윷놀이에 사용하는 말판과 완전히 일치한다. 이런 형태의 암각화를 보통 '윷판바위'로 부른다. 윷판바위는 일반적으로 산 중턱의 바위나 산꼭대기 같이 의식을 행하기에 좋은 곳...

    자세히보기  
  • 솟대신앙과 관련된 새 모양의 안동 수곡리 암각화 2018.08.09

    새 모양 수곡리 암각화의 새 그림은 암면의 중앙에 위치하고 있어 가장 눈에 잘 뜨인다. 이 그림들은 마치 활을 화살에 재어 있듯이 팽팽하게 당긴 모양을 하고 있다. 그래서 활의 모양으로 볼 수도 있지만 이 모양이 날개를 활짝 편 새의 모습임을 알 수 있다. 양쪽 날...

    자세히보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