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氣)로 본 동작동 국립현충원은?…대통령 묘엔 진혈 없고 원주인 창빈안씨 터만 혈자리

[일월산인의 풍수기행(2)] 국립현충원

2017-08-25 09:09:43
국립현충원의 역대 대통령이 모셔져 있는 땅은 혈자리가 아닌 무맥지다. 열에 의한 에너지 파동이 없기 때문이다. 국립현충원에서 혈에 묻힌 이는 동작릉의 원주인 창빈안씨다.
국립현충원의 역대 대통령이 모셔져 있는 땅은 혈자리가 아닌 무맥지다. 열에 의한 에너지 파동이 없기 때문이다. 국립현충원에서 혈에 묻힌 이는 동작릉의 원주인 창빈안씨다.
물(충신‧衝身)이 워커힐 전면에서 직선으로 흘러들어 와 천호대교와 잠실을 거쳐 동작대교로 흐른다. 이 물은 반궁(反弓)으로 물이 다리를 끊고 지나가는 할각수(割脚水)다.

진혈(眞穴‧진기가 머물고 있는 자리)의 여기(餘氣‧혈을 만들고도 남은 기운)가 있어야 하는데 어찌 물이 와서 다리를 끊는가(割脚)?

구각세할(扣脚洗割‧물이 청룡 백호를 치며 씻고 베어나가는 것)하는 곳이 국립현충원 전체의 수세형국(水勢形局)이다. 인자수지(人子須知)에 이르길 진혈(眞穴)이라 볼 수 없는 곳이 이런 곳을 두고 한 말이다. 주인은 점점 가난해지고 외로움과 고통을 당하며 끝내는 자손이 끊어지고 망한다고 했다.

또 사협수(射脇水)로 본다면 물이 좌우 옆구리를 쏘는 것을 말하는데 자손들의 흉화(凶禍)는 횡사살상(橫死殺傷‧타인으로부터 죽임을 당하거나) 화를 입고 징역 옥고를 치른다고 하였다. 좌응(左應‧좌측을 치면)하면 장남이 피해를 입고 우응(右應‧우측을 치면)하면 유위(幼位‧장자를 뺀 아랫사람을 통칭)가 피해를 입는다.

그러면 혈(명당)에 계시는 분은 누구일까? 국립현충원에서 혈에 묻힌 분이 계시는데 그 분은 원래 동작릉의 원주인 창빈안씨(昌嬪安氏)다. 기가 약해서 그렇지 정확한 혈에 모셔졌다.

그리고 이승만 대통령, 박정희 대통령, 김대중 대통령, 김영삼 대통령 묘는 혈자리가 아닌 무맥지(無脈地)였다. 왜냐하면 명당은 열(熱)에 의한 에너지 파동이 있어야 하는데 명당이 아닌 무맥지는 에너지 파장이 없다. 맥(脈) 즉 지기(地氣)가 없는 무맥의 땅에는 에너지 파장이 없기 때문이다. 국립현충원에 7개의 진혈이 있는데 모두가 생자리 그 자체대로 그냥 그대로 하늘이 정한 임자가 따로 있어서 주인을 나타나길 기다리고 있다.

풍수지리에서 혈(穴)이란 지기(地氣‧땅의 기운)와 공부(空浮‧어떠한 모양의 산에 의해 떠다니는 기)가 시신이 매장된 7,8척의 땅 즉 가로 60㎝, 세로 240㎝ 정도인데 공부(空浮) 외 지기인 내기(內氣)를 정확하게 알 수 있는 기감능력(氣感能力)이 있는 사람이 터를 봐야 정확히 볼 수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그래서 만유화생 개열(萬有化生 皆熱‧천지만물은 모두 열에 의하여 만들어 진다)이라고 했다.



최승관 일월풍수지리연구원 원장

오늘 하루가 궁금하십니까? 더보기

빅 데이터의 과학! 더보기

몸에좋은 자연치유의 힘 더보기

  • 안동 수곡리 기도터 암각화 2018.08.17

    안동시에서 영덕 방면으로 21㎞ 정도를 가면 임하댐 건설로 지금은 수몰되어 없어진 수곡리 한들마을을 지나게 된다. 한들마을 위쪽으로는 대형 교량이 가설되어 있고, 마을의 양쪽 산등성이 사이로 500m가량 북쪽으로 들어가면 산등성이 하나를 만나게 된다. 이 산등성...

    자세히보기  
  • 하늘과 마주한 안동 수곡리 기도터 암각화 2018.08.16

    임동면 수곡리 한들마을의 신선바위라 불리는 바위에 새겨진 그림으로 청동기시대 후기 또는 초기 철기시대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 동서로 15m, 남북 30m의 큰 바위인데 윗면이 평평하고 우리나라 암각화중에서 특이하게 하늘과 마주한 모습이다. 임하댐이 건설...

    자세히보기  
  • 안동 수곡리 기도터 암각화 2018.08.14

    한국의 암각화는 모두 새겨진 것들이며 한반도의 동남부에 치우쳐서 분포되어 있다. 지금까지 발견된 암각화 중 비교적 중요하게 여겨지는 16곳의 유적들 중에서 경남 울산 천전리와 대곡리, 남해 상주리 유적 그리고 전북 남원 대곡리 유적을 제외한 14곳이 모두 경북 ...

    자세히보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