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뇌선과 감정선 하나인 막쥔 손금은 부자 아니면 거지…도쿠가와 이에야스‧마르코스 필리핀 전 대통령이 대표적

[성공을 부르는 수상학(8)]

2017-09-18 08:37:04
두뇌선과 감정선이 하나인 막쥔 손금. 도쿠가와 이에야스의 손금은 막쥔 손금에 운명선과 태양선이 뚜렷하게 나타났다고 한다.
두뇌선과 감정선이 하나인 막쥔 손금. 도쿠가와 이에야스의 손금은 막쥔 손금에 운명선과 태양선이 뚜렷하게 나타났다고 한다.
일본이 중세사회에서 근대사회로의 토대를 구축는 데 오다 노부나가, 도요토미 히데요시, 도꾸가와 이에야스가 크게 일조했다. '울지 않는 새'에 대한 대처 방법으로 오다 노부나가는 '울지 않는 새는 죽여버려라' 했고 도요토미 히데요시는 '새가 울지 않으면 울게 만들어라' 했으며 도쿠가와 이에야스는 '새가 울 때까지 기다려라'고 했다.

그러나 마지막 승자는 허를 찌르는 용맹한 행동력의 소유자 오다 노부나가도 아니었고 누구도 넘볼 수 없는 지략과 용인술의 대가 도요토미 히데요시도 아니었다. 그들과 달리 인내에 인내를 거듭하며 때를 기다린 '도쿠가와 이에야스'였다. 사람들은 "오다노부나가가 쌀을 찧어 놓고 도요토미 히데요시가 반죽하여 만든 떡을 도쿠가와 이에야스가 먹었다"라고 표현했다.

서양에서는 막쥔 손금(두뇌선과 감정선이 하나로 된 선)을 가진 사람들을 원숭이의 손금이라 하여 홀대하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동양에서는 전부가 아니면 전무(도가 아니면 모)하다고 하여 부자가 아니면 거지라고도 한다. 도쿠가와 이에야스의 손금은 막쥔 손금에 운명선과 태양선이 뚜렷하게 나타났다고 하는데 이런 류의 손금은 천하를 거머쥔다고 한다.

필리핀의 마르코스 전 대통령도 이와 유사한 손금의 소유자였다고 한다. 그러나 성공한 사람들의 유형을 보면 요행수를 바라지 않고 끊임없는 자기 개발을 하고 적재적소에 대처하는 능력을 연마하여 기회가 오면 실력을 발휘하는 노력형들이 많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김덕영 서경대 대학원 동양학과

오늘 하루가 궁금하십니까? 더보기

빅 데이터의 과학! 더보기

몸에좋은 자연치유의 힘 더보기

  • 안동 수곡리 기도터 암각화 2018.08.14

    한국의 암각화는 모두 새겨진 것들이며 한반도의 동남부에 치우쳐서 분포되어 있다. 지금까지 발견된 암각화 중 비교적 중요하게 여겨지는 16곳의 유적들 중에서 경남 울산 천전리와 대곡리, 남해 상주리 유적 그리고 전북 남원 대곡리 유적을 제외한 14곳이 모두 경북 ...

    자세히보기  
  • 윷판바위 안동 수곡리 암각화 2018.08.13

    작은 원형 홈들을 둥글게 배열한 윷판형 암각화이다. 지름은 20㎝정도로 홈의 배치 상태는 윷놀이에 사용하는 말판과 완전히 일치한다. 이런 형태의 암각화를 보통 '윷판바위'로 부른다. 윷판바위는 일반적으로 산 중턱의 바위나 산꼭대기 같이 의식을 행하기에 좋은 곳...

    자세히보기  
  • 솟대신앙과 관련된 새 모양의 안동 수곡리 암각화 2018.08.09

    새 모양 수곡리 암각화의 새 그림은 암면의 중앙에 위치하고 있어 가장 눈에 잘 뜨인다. 이 그림들은 마치 활을 화살에 재어 있듯이 팽팽하게 당긴 모양을 하고 있다. 그래서 활의 모양으로 볼 수도 있지만 이 모양이 날개를 활짝 편 새의 모습임을 알 수 있다. 양쪽 날...

    자세히보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