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 아우라지 베게용암(상)

[김경상의 한반도 삼한시대를 가다(162)]

2017-09-21 08:32:24
연천 아우라지 베게용암.
연천 아우라지 베게용암.
연천 아우라지 베게용암의 상단부분은 전형적인 현무암층으로 주상절리 형태를 나타내고 있다. 이 벽면이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것은 하단의 모습 때문이다. 마치 베개를 쌓아놓은 것 같은 형상을 하고 있는데 이것은 용암이 물속에서 분출될 때 급속하게 굳으면서 베개 모양의 형태로 형성된 것이다. 보통 바닷속에서 이런 베개용암이 발견되며 바닷속이 아닌 내륙에서 이런 형태가 발견되는 건 드문 일이다.

영평천과 한탄강이 만나서 아우라지(두 하천이 만나는 지점을 이르는 순 우리말)가 되었고, 옛 한탄강을 따라 흐르던 용암의 일부는 영평천을 따라 역류하게 된다. 아우라지 베개용암 아래에는 고생대 데본기의 미산층이 부정합으로 접하고 있다.

미산층은 퇴적기원의 변성암으로 습곡과 단층 등의 지질구조가 잘 관찰되며, 과거에는 선캠브리아기의 호상편마암으로 불렸으나, 최근 연대측정이 발달하면서 고생대의 데본기에 만들어진 암석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베개용암의 상부에는 주상절리가 발달하고 있고, 우측으로는 하식동굴과 방사상절리 등이 함께 관찰된다.



김경상 다큐멘터리 사진작가

오늘 하루가 궁금하십니까? 더보기

빅 데이터의 과학! 더보기

몸에좋은 자연치유의 힘 더보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