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구 고대리 고인돌군(하)

[김경상의 한반도 삼한시대를 가다(182)]

2017-10-27 09:32:52
양구 고대리 고인돌.
양구 고대리 고인돌.
송우리 고인돌은 논 중간에 자리잡고 있다. 이 고인돌은 1938년 일본인 학자에 의하여 조사되었고, 간돌화살촉 5점과 간돌검 1점이 발굴되었다는 기록이 있다. 송청리 고인돌은 선사박물관장으로 있는 김규호 학예연구사가 찾아내어 실측 조사한 것이며, 해안의 고인돌은 민간 집 마당에 놓여 있다. 본래 길 가운데 있던 것을 도로공사를 하며 한쪽 귀퉁이로 옮겨놓았다고 한다.

그리고 가오작리에도 고인돌로 추정되는 것들이 있는데 군사 작전용인 탱크 저지선 건조물로 세워져 있다. 이 돌들은 본래 서천 가에 있었던 것인데 군부대에서 옮겨놓았다고 한다.

양구군 동면에는 지석리(支石里)라는 곳이 있다. 고인돌을 한자로 ‘지석묘(支石墓)’라고 하듯 이곳에는 매우 큰 고인돌이 있었다. 1942년에 조사된 자료에 의하면 덮개돌이 사방 두 칸이었다고 한다. 이 고인돌이 없어지기 전에는 멍석을 깔아놓고 곡식을 말리기도 하였고, 20여 명이 둘러앉아 놀기도 하였던 마을의 유용한 장소였다. 죽리와 하리의 고인돌은 여럿 있었으나 현재는 하나도 남아 있지 않다.



김경상 다큐멘터리 사진작가

오늘 하루가 궁금하십니까? 더보기

빅 데이터의 과학! 더보기

몸에좋은 자연치유의 힘 더보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