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구대 암각화 속의 고래 형상…가장 이른 시기의 '고래도감'

[김경상의 한반도 삼한시대를 가다(211)]

2017-12-08 07:50:38
가장 이른 시기의 '고래도감'이라 할만한 울산 반구대 암각화.
가장 이른 시기의 '고래도감'이라 할만한 울산 반구대 암각화.
울산 반구대 암각화 속에는 총 270점의 형상이 그려져 있다. 이 중 59점은 완성된 고래 형상, 8점은 미완성된 고래 형상이다. 이는 전체 형상의 25%에 해당하는 수치로 하나의 암면에 단일 제재가 4분의 1을 차지하는 것은 곧 그것이 ‘중심 제재’임을 의미하는 것으로 암면의 주요 부분을 뒤덮을 정도의 압도적인 공간 점유율이다.

대곡리 암각화의 고래 형상은 주 암면의 왼쪽 부분에 집중 배치돼 있다. 전체 고래 형상 중 3분의 1이 왼쪽 암면에 집중돼 있고, 나머지 3분의 1은 오른쪽 암면에 배치돼 있으며 나머지는 분산 배치돼 있다. 주 암면 왼쪽에 배치된 고래 형상들은 대부분 머리를 위로 해 수직으로 구성돼 있는 반면 오른쪽 고래들은 수평 또는 수직 등 통일감이 없이 그려져 있다.

입이 뾰족하거나 기생물고기가 그려진 것, 수증기를 뿜고 있거나 꼬리가 비대칭인 등 다양한 고래가 그려져 있는데 이들 고래는 배, 그물, 작살, 작살잡이 등과 결부돼 표현돼 있다. 이 형상들은 고래를 잡으며 살아가는 선사시대 울산만 사람들의 삶을 조형언어로 표현한 것이라고 분석된다.

그려진 고래는 주둥이가 튀어나오거나 지느러미, 주름, 줄무늬 등의 형태를 통해 크게 수염고래류와 이빨고래류로 분류했다.

수염고래의 경우 브라이드고래, 밍크고래, 북방긴수염고래, 참고래, 귀신고래, 대왕고래, 혹등고래 등 8종, 이빨고래는 범고래, 향고래, 부리고래 등 3종으로 암각화에 모두 11종의 고래가 그려져 있다.

이처럼 다양한 종의 고래 형상이 확인된다는 것은 암각화 제작집단이 이들 고래와 그 종의 특징, 그리고 종간의 차이 등을 분명하게 파악해 알고 있었음을 의미한다. 대곡리 암각화는 세계에서 가장 이른 시기에 제작된 고래 도감인 셈이다.



김경상 다큐멘터리 사진작가

오늘 하루가 궁금하십니까? 더보기

빅 데이터의 과학! 더보기

몸에좋은 자연치유의 힘 더보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