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안 군북면 동촌리 지석묘 성혈

[김경상의 한반도 삼한시대를 가다(229)]

2018-01-05 08:09:19
함안 군북면 동촌리 지석묘 성혈
함안 군북면 동촌리 지석묘 성혈
지석묘는 청동기시대의 대표적인 무덤으로 고인돌이라고도 부른다. 경남 함안군 군북면 동촌리 656-4외 21번지 내에 위치한 지석묘는 청동기시대의 대표적인 무덤으로 주로 경제력이 있거나 정치권력을 가진 지배층의 무덤으로 알려져 있다.

우리나라의 고인돌은 4개의 받침돌을 세워 돌방을 만들고 그 위에 거대하고 평평한 덮개돌을 올려 놓은 탁자식과, 땅 속에 돌방을 만들고 작은 받침돌을 세운 뒤 그 위에 덮개돌을 올린 바둑판식으로 구분된다.

함안군 군북면 지역에는 동촌리 27기, 덕대리 5기 등 많은 수의 고인돌이 무리지어 있다. 동촌리의 고인돌 중 현재 원위치에 있는 것은 16기, 이전된 것이 10기, 매몰된 것이 1기로 대체로 보존 상태가 양호한 편이다.

이 중 26호 고인돌의 덮개돌에는 모두 398개의 알구멍<성혈(性穴)>이 있는데, 이들은 서로 연결해 보면 마치 별자리를 나타낸 듯한 느낌을 준다. 알구멍을 만든 이유는 확실하게는 알 수 없으나 풍년을 빌거나 자식낳기를 기원하는 의미에서 만든 것으로 보인다.

덕대리에서는 모두 5기의 고인돌이 발견되었는데 4호 고인돌 주변은 과거 고령토를 채취했던 곳으로 유명하다. 이 곳에서는 당시의 간돌칼, 붉은 토기 등 다수의 유물이 출토되어 그 가치를 인정하여 1997년 12월 31일 기념물 제183호로 지정됐다.



김경상 다큐멘터리 사진작가

오늘 하루가 궁금하십니까? 더보기

빅 데이터의 과학! 더보기

몸에좋은 자연치유의 힘 더보기

  • 식물 1400종, 동물 400종이 살고 있는 백두산 2018.10.01

    백두산은 기후의 수직적인 변화가 크기 때문에 식생의 차이도 뚜렷하고 종류도 다양하다. 대체로 이 지역에 살고 있는 식물의 종류는 1400여 종, 동물의 종류는 400여 종이나 된다. 식생을 고도별로 보면 높이 500∼1050m 지대는 낙엽송·가문비나무·사시나무 등 ...

    자세히보기  
  • 용이 날아가는 듯한 백두산 장백폭포 2018.09.28

    장백산 폭포는 크게 두 갈래의 물줄기로 나눠져 있고 동쪽 폭포 수량이 전체 수량의 3분의 2를 차지하며 떨어진 물은 송화강(松花江)으로 유입된다.장백폭포는 특히 용이 날아가는 모습과 같다고 해서 "비룡폭포(飛龍瀑布)"라는 이름으로도 불린다.백두산은 우리들이 생...

    자세히보기  
  • 백두산 장백폭포 2018.09.19

    백두산 장백 폭포 하나 된 민족이어우렁더우렁정을 쌓고 나누던대고구려국 건국의 취지 일념이한 민족 평화 염원이거늘어느 하늘이어느 대륙이파편조각 되어 살라 했는가, 한 민족 염원과하늘의 눈물이 천지연 휘돌며흘러내리는 통곡처연히 땅 끝 까지 적시네 ...

    자세히보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