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 교동 화개산 암각화

[김경상의 한반도 삼한시대를 가다(231)]

2018-01-09 08:16:53
교동 화개산 암각화
교동 화개산 암각화
교동도는 둘레 37.5㎞, 면적 47.16㎢로 삼각주 형태를 띄고 있고, 우리나라에서 14번째로 큰 섬이다. 교동도는 2014년 7월 개통한 연도교로 인해 가장 급격하게 변화를 겪고 있다.

1970년대를 연상케 하는 대륭시장과 마을은 마치 시간 여행을 하는 것처럼 흥미롭게 다가온다. 교동도는 선사시대부터 우리 선조들이 살았으며, 고대 해양 왕국을 세웠던 민족의 성지, 향교의 고장, 중국 무역의 전초기지였다.

고대 성곽의 흔적은 아직도 화개산(269m) 여기저기에서 발견되고 있지만, 현재는 등산로를 방해하는 돌뿌리로 전락해 방치되고 있어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현대에 들어 한국전쟁 이후 군사북계선인 휴전선으로 같은 문화권이었던 황해도 연백을 갈 수 없지만, 연백과 교동은 하루에 두번 물이 빠질 때면 서로 형제임을 증명하듯, 하나의 길로 열린다.

청동기 후기에 만들어져 기우제에 쓰였을 것으로 추정되는 암각화가 인천 강화군에서 발견됐다. 암각화는 가로 1.8m, 세로 85㎝ 크기의 자연 암석 위에 물줄기를 연상시키는 11개의 선과 12개의 구멍이 새겨져 있다.

구체적 정물이 아닌 선과 원으로만 구성된 '비구상형 암각화'가 한반도 남부지방 이외 지역에서 나온 것은 화개산 암각화가 처음이다.



김경상 다큐멘터리 사진작가

오늘 하루가 궁금하십니까? 더보기

빅 데이터의 과학! 더보기

몸에좋은 자연치유의 힘 더보기

  • 익산 호암리 기호암각화와 수메르인 설형문자 2018.06.18

    이집트와 거의 같은 무렵에 메소포타미아 평원에서도 문명이 일어났다. 메소포타미아란 본래 ‘두 강 사이에 있는 땅’이란 뜻으로, 티그리스 강과 유프라테스 강 유역을 가리킨다. 이 두 강도 나일 강처럼 잦은 홍수로 땅이 기름져서 농사짓기에 알맞았다. 메소포...

    자세히보기  
  • [양동휘 초당대 교수의 맛있는 쿠킹클래스(35)] 브레이징한 보쌈 2018.06.14

    매일 먹던 보쌈이 아닌 조금더 이국적인 한식보쌈을 만들어보자. 브레이징한 보쌈은 한번 구워서인지 잡내가 덜하고 부드러웠다. 기존의 보쌈의 잡내는 줄이고 식감이 더 재밌는 메뉴이다. ◍ 재료 보쌈용 돼지고기 300g, 파 1개, 마늘 100g, 통후추 20g, 생강...

    자세히보기  
  • 익산 호암리 기호암각화와 설형문자 2018.06.14

    기원전 2700-2000년 사이에, 둥근 스틸러스는 점토에 쐐기 모양의 설형 표시를 각인하는 데 사용되었던 갈대 스틸러스에 의해 점차 대체되었다. 이전에는 둥근 스틸러스로 각인되었던 숫자들을 나타내기 위해서 이 설형 문자 표시들은 원 패턴으로 각인되었고, 그것들은...

    자세히보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