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혈(姓穴) 확인된 고령 봉평리 고인돌

[김경상의 한반도 삼한시대를 가다(247)]

2018-01-31 09:13:11
집모양 하니와(니이즈와센츠카281고분, 고훈시대), 가시와라고고학연구소박물관
집모양 하니와(니이즈와센츠카281고분, 고훈시대), 가시와라고고학연구소박물관
봉평리 고인돌은 대가야읍에서 성주 방면으로 난 국도 33호선을 따라 가다가 지방도 907호선으로 1.5㎞ 정도 지나면 봉평리에 있는 운수면사무소가 나오는데, 운수면사무소 뒤편 봉평초등학교 어귀 한다리마을에 위치하고 있었다. 그러다가 1999년 도로 정비 사업으로 발굴한 후 덮개돌은 원래의 위치에서 약간 옮겨 놓았다. 이 지역에는 근래까지 10여 기의 고인돌이 있었으나, 1기를 제외하고는 모두 경지 정리를 하면서 없어졌다고 한다.

1999년 농로(農路)를 개설하면서 대흥리 유적과 함께 발굴 조사하였다. 발굴 조사 결과 1기의 덮개돌과 덮개돌 주변의 땅속에서 4기의 석관묘, 장방형의 유구(遺構) 및 구(溝), 석열(石列) 등이 확인되었다.

하지만 조사에서는 덮개돌과 석관(石棺)의 관계가 분명히 밝혀지지 않아 덮개돌이 후대에 이동하였을 가능성도 지적되며, 지석(支石)의 유무도 확인되지 않았다. 매장 주체부가 판석조의 ‘ㅍ’자 형태의 석관으로서 바닥석이 깔린 상태였으며, 일단병식(一段炳式) 돌검과 촉신이 긴 돌살촉 등 출토 유물의 형태로 보아 유적의 편년은 청동기시대 중기로 추정된다.

봉평리 고인돌은 발굴 조사 전부터 이미 덮개돌이 둘로 갈라져 틈이 벌어져 있었는데, 훼손되지 않는 덮개돌의 북면에는 지름 10㎝ 정도의 성혈(姓穴‧바위구멍) 1개가 확인되었다. 덮개돌의 규모는 길이 165㎝, 너비 148㎝, 높이 235㎝ 정도이다.



김경상 다큐멘터리 사진작가

오늘 하루가 궁금하십니까? 더보기

빅 데이터의 과학! 더보기

몸에좋은 자연치유의 힘 더보기

  • 안동 수곡리 기도터 암각화 2018.08.14

    한국의 암각화는 모두 새겨진 것들이며 한반도의 동남부에 치우쳐서 분포되어 있다. 지금까지 발견된 암각화 중 비교적 중요하게 여겨지는 16곳의 유적들 중에서 경남 울산 천전리와 대곡리, 남해 상주리 유적 그리고 전북 남원 대곡리 유적을 제외한 14곳이 모두 경북 ...

    자세히보기  
  • 윷판바위 안동 수곡리 암각화 2018.08.13

    작은 원형 홈들을 둥글게 배열한 윷판형 암각화이다. 지름은 20㎝정도로 홈의 배치 상태는 윷놀이에 사용하는 말판과 완전히 일치한다. 이런 형태의 암각화를 보통 '윷판바위'로 부른다. 윷판바위는 일반적으로 산 중턱의 바위나 산꼭대기 같이 의식을 행하기에 좋은 곳...

    자세히보기  
  • 솟대신앙과 관련된 새 모양의 안동 수곡리 암각화 2018.08.09

    새 모양 수곡리 암각화의 새 그림은 암면의 중앙에 위치하고 있어 가장 눈에 잘 뜨인다. 이 그림들은 마치 활을 화살에 재어 있듯이 팽팽하게 당긴 모양을 하고 있다. 그래서 활의 모양으로 볼 수도 있지만 이 모양이 날개를 활짝 편 새의 모습임을 알 수 있다. 양쪽 날...

    자세히보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