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 안화리 암각화

[김경상의 한반도 삼한시대를 가다(251)]

2018-02-06 08:29:01
고령 안화리 풍경
고령 안화리 풍경
고령 안화리 암각화는 1993년 11월 30일 경상북도기념물 제92호로 지정되었다. 선사인들이 가로 115㎝, 세로 90㎝의 퇴적 변성암면에 쪼기 수법으로 새긴 3개의 바위그림이다. 기본형은 위쪽에 U자형 반원을 새기고 좌우에 활모양의 선을 대칭으로 새겼으며, 오른쪽 그림에는 성혈(性穴)을 대칭으로 새겼다. 위쪽 절벽에도 같은 종류의 바위그림이 두세 개 더 있다.

안화리 암각화는 고령 양전동 암각화 및 영일 칠포리(七浦里) 암각화와 수법이 유사한 점으로 보아 선사시대 이 지방의 해안인과 내륙인의 의식구조가 비슷했던 것으로 추정된다.

이곳에 살던 선사인들이 신앙과 관련된 제의나 풍요다산을 기원하던 장소였기 때문에 그와 관계되는 내용을 암벽에 새긴 것으로 보인다. 이 암각화는 선사인의 의식과 표현기법, 신앙연구에 귀중한 자료이다.



김경상 다큐멘터리 사진작가

오늘 하루가 궁금하십니까? 더보기

빅 데이터의 과학! 더보기

몸에좋은 자연치유의 힘 더보기

  • 안동 수곡리 기도터 암각화 2018.08.14

    한국의 암각화는 모두 새겨진 것들이며 한반도의 동남부에 치우쳐서 분포되어 있다. 지금까지 발견된 암각화 중 비교적 중요하게 여겨지는 16곳의 유적들 중에서 경남 울산 천전리와 대곡리, 남해 상주리 유적 그리고 전북 남원 대곡리 유적을 제외한 14곳이 모두 경북 ...

    자세히보기  
  • 윷판바위 안동 수곡리 암각화 2018.08.13

    작은 원형 홈들을 둥글게 배열한 윷판형 암각화이다. 지름은 20㎝정도로 홈의 배치 상태는 윷놀이에 사용하는 말판과 완전히 일치한다. 이런 형태의 암각화를 보통 '윷판바위'로 부른다. 윷판바위는 일반적으로 산 중턱의 바위나 산꼭대기 같이 의식을 행하기에 좋은 곳...

    자세히보기  
  • 솟대신앙과 관련된 새 모양의 안동 수곡리 암각화 2018.08.09

    새 모양 수곡리 암각화의 새 그림은 암면의 중앙에 위치하고 있어 가장 눈에 잘 뜨인다. 이 그림들은 마치 활을 화살에 재어 있듯이 팽팽하게 당긴 모양을 하고 있다. 그래서 활의 모양으로 볼 수도 있지만 이 모양이 날개를 활짝 편 새의 모습임을 알 수 있다. 양쪽 날...

    자세히보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