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면형과 인물상 고령 지산동 개석 암각화

[김경상의 한반도 삼한시대를 가다(257)]

2018-02-14 08:42:43
고령 지산동 개석, 고령대가야박물관
고령 지산동 개석, 고령대가야박물관
고령 지산동 30호분의 석실 및 석곽 개석에 새겨진 이 암각화는 청동기시대의 것으로, 그보다 훨씬 후대에 조성된 대가야시대 무덤의 발굴 과정에서 발견되었다는 점이 특이하다. 대가야시대의 고분 축조 과정에서 암각화가 새겨져 있던 돌을 채석해 왔던 것이다. 따라서 기왕에 확인된 장기리와 안화리 이외의 지역에서도 암각화가 추가로 확인될 가능성이 높다.

신면형과 인물상 암각화가 새겨진 바위의 재질은 사질성이 강한 화강암으로 서로 비슷하여, 채석되기 전 같은 장소나 인접한 지역에 입지해 있을 가능성도 있다.

이와 같이 암각화를 채석해서 왕릉의 덮게 돌로 이용한 점은 신앙 체계의 변화 과정을 보여주는 것이라는 견해가 있다. 어쨌든 이 암각화를 통해 대가야시대 사람들은 이전 시기의 암각화에 대해서 인식하지 못했던 점만은 분명하다. 지산동 30호분 개석 암각화의 발견은 암각화 연구는 물론 가야시대 사람들의 암각화에 대한 인식과 생활상을 연구하는 귀중한 자료라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



김경상 다큐멘터리 사진작가

오늘 하루가 궁금하십니까? 더보기

빅 데이터의 과학! 더보기

몸에좋은 자연치유의 힘 더보기

  • 안동 수곡리 기도터 암각화 2018.08.17

    안동시에서 영덕 방면으로 21㎞ 정도를 가면 임하댐 건설로 지금은 수몰되어 없어진 수곡리 한들마을을 지나게 된다. 한들마을 위쪽으로는 대형 교량이 가설되어 있고, 마을의 양쪽 산등성이 사이로 500m가량 북쪽으로 들어가면 산등성이 하나를 만나게 된다. 이 산등성...

    자세히보기  
  • 하늘과 마주한 안동 수곡리 기도터 암각화 2018.08.16

    임동면 수곡리 한들마을의 신선바위라 불리는 바위에 새겨진 그림으로 청동기시대 후기 또는 초기 철기시대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 동서로 15m, 남북 30m의 큰 바위인데 윗면이 평평하고 우리나라 암각화중에서 특이하게 하늘과 마주한 모습이다. 임하댐이 건설...

    자세히보기  
  • 안동 수곡리 기도터 암각화 2018.08.14

    한국의 암각화는 모두 새겨진 것들이며 한반도의 동남부에 치우쳐서 분포되어 있다. 지금까지 발견된 암각화 중 비교적 중요하게 여겨지는 16곳의 유적들 중에서 경남 울산 천전리와 대곡리, 남해 상주리 유적 그리고 전북 남원 대곡리 유적을 제외한 14곳이 모두 경북 ...

    자세히보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