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은 보는 사람의 주관과 위치에 따라 달리 보인다

[풍수란 무엇인가(202)]

2018-04-17 12:49:34
봉황이 춤추는 듯하다고 이름붙여진 동탄의 무봉산도 보는 사람의 주관에 따라 달리 보일 수 있다.
봉황이 춤추는 듯하다고 이름붙여진 동탄의 무봉산도 보는 사람의 주관에 따라 달리 보일 수 있다.
산의 형체를 대체적인 윤곽만 보고 그 형상을 유추하여 단정하면 큰 오류를 범할 수 있다. 예를 들면 범과 사자, 기러기와 봉황 등은 서로 비슷하게 보인다. 사슴이 말이 되어 보일 수도 있고, 제대로 분별하지 못하면 뱀이 지렁이로 둔갑될 수도 있다

이것은 자연을 보는 사람의 주관과 위치에 따라 달리 보일 수 있기 때문이다. 같은 산형을 두고도 어떤 경우에는 용으로 본 반면 뱀으로 보기도 하고, 또 호랑이를 개나 소로 보는 경우가 발생된다.

또는 호랑이가 서 있다고 보는 경우가 있는 반면에 호랑이가 앉아 있다고 하는 경우도 있고, 달리고 있다고 보는 경우도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개나 말로 본다면 완전히 다른 내용의 이야기가 되고 마는 것이다.

풍수지리 모든 분야에 형국에 관한 이론을 적용하는 것은 무리이다. 음택혈을 찾는 경우만 해도 형국에 관한 논리로는 충분하지 않다. 정확한 결혈지를 찾기가 사실상 어렵다. 형국에 관한 이론은 아무래도 거시적 안목에서 접근하므로 어떤 지형의 전체적 윤곽의 특성을 잘 파악해 볼 수 있으나 지형의 세부적인 관찰과 혈처의 정확한 판단은 곤란할 수밖에 없어 풍수의 다른 이론과 적절히 혼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이러한 점이 바로 형국을 판단하는 데에 있어서 가장 큰 문제가 되는 것인데, 옳고 그른 것을 분별할 수도 없는 상황이 생기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 그렇기 때문에 형국에 관한 논리만으로 지형을 판단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것이 풍수지리학계의 공통된 의견이다.



문인곤 풍수지리학 박사

오늘 하루가 궁금하십니까? 더보기

빅 데이터의 과학! 더보기

몸에좋은 자연치유의 힘 더보기

  • 익산 호암리 기호암각화와 수메르인 설형문자 2018.06.18

    이집트와 거의 같은 무렵에 메소포타미아 평원에서도 문명이 일어났다. 메소포타미아란 본래 ‘두 강 사이에 있는 땅’이란 뜻으로, 티그리스 강과 유프라테스 강 유역을 가리킨다. 이 두 강도 나일 강처럼 잦은 홍수로 땅이 기름져서 농사짓기에 알맞았다. 메소포...

    자세히보기  
  • [양동휘 초당대 교수의 맛있는 쿠킹클래스(35)] 브레이징한 보쌈 2018.06.14

    매일 먹던 보쌈이 아닌 조금더 이국적인 한식보쌈을 만들어보자. 브레이징한 보쌈은 한번 구워서인지 잡내가 덜하고 부드러웠다. 기존의 보쌈의 잡내는 줄이고 식감이 더 재밌는 메뉴이다. ◍ 재료 보쌈용 돼지고기 300g, 파 1개, 마늘 100g, 통후추 20g, 생강...

    자세히보기  
  • 익산 호암리 기호암각화와 설형문자 2018.06.14

    기원전 2700-2000년 사이에, 둥근 스틸러스는 점토에 쐐기 모양의 설형 표시를 각인하는 데 사용되었던 갈대 스틸러스에 의해 점차 대체되었다. 이전에는 둥근 스틸러스로 각인되었던 숫자들을 나타내기 위해서 이 설형 문자 표시들은 원 패턴으로 각인되었고, 그것들은...

    자세히보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