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 호암리 기호암각화와 문자의 역사

[김경상의 한반도 삼한시대를 가다(318)]

2018-06-12 11:38:25
익산 호암리 암각화
익산 호암리 암각화
문자의 기원은 BC 50000년경에서 찾을 수 있다. 이것은 그 후 점차 흔해져 BC 10000년경에는 문명인이 흔히 사용하던 그림문자가 된다. 초기의 그림문자는 단지 기억을 보조해 주는 수단에 불과했으며, 의사소통의 대상으로 사용된 것은 인류의 문명이 크게 발달한 중국·메소포타미아·이집트·마야 등의 문자를 들 수 있다. 문자가 아닌 의사소통의 수단으로는 매듭이나 막대, 조가비띠 등을 들 수 있다.

'그림 문자'에서 '표의 문자'로, 다시 '표음 문자'로 바뀌어 온 문자의 발전 과정을 볼 수 있다. 문자의 여러 형태 중 한글, 영어의 알파벳, 일본의 가나와 같은 '표음 문자'가 가장 과학적이고 효율적인 문자임을 설명하고 있어서, 한글의 과학성을 일깨어 준다. 문자가 존재하려면 문자를 사용하는 집단의 생각을 나타내는 기호가 있어야 하며 여러 사람들 사이에 합의된 것이라야 한다.

최초의 문자는 농축산물의 수확량을 기록한 것이다. 설형문자는 여러 분야에 중요한 영향을 끼쳤지만 특히 신에 대한 찬송, 고대의 예언, 문학자료 등의 보관을 가능하게 했다. 기호를 쓸 줄 아는 사람, 문맥에 따라 달라지는 기호의 의미를 모두 알고 있는 사람에게만 가능한 기술이었다. 이때까지 설형문자를 사용하는 데에는 아무 문제가 없었다. 중동지역의 여러 부족국가들이 설형문자 체계를 도입하지 않았더라면 후세의 역사가들은 이 시대의 역사적 비밀을 파헤치지 못했을 것이다. 그 뒤 비로소 티그리스 강과 유프라테스 강 유역에서 설형문자가 발명되었다.



김경상 다큐멘터리 사진작가

오늘 하루가 궁금하십니까? 더보기

빅 데이터의 과학! 더보기

몸에좋은 자연치유의 힘 더보기

  • 안동 수곡리 기도터 암각화 2018.08.17

    안동시에서 영덕 방면으로 21㎞ 정도를 가면 임하댐 건설로 지금은 수몰되어 없어진 수곡리 한들마을을 지나게 된다. 한들마을 위쪽으로는 대형 교량이 가설되어 있고, 마을의 양쪽 산등성이 사이로 500m가량 북쪽으로 들어가면 산등성이 하나를 만나게 된다. 이 산등성...

    자세히보기  
  • 하늘과 마주한 안동 수곡리 기도터 암각화 2018.08.16

    임동면 수곡리 한들마을의 신선바위라 불리는 바위에 새겨진 그림으로 청동기시대 후기 또는 초기 철기시대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 동서로 15m, 남북 30m의 큰 바위인데 윗면이 평평하고 우리나라 암각화중에서 특이하게 하늘과 마주한 모습이다. 임하댐이 건설...

    자세히보기  
  • 안동 수곡리 기도터 암각화 2018.08.14

    한국의 암각화는 모두 새겨진 것들이며 한반도의 동남부에 치우쳐서 분포되어 있다. 지금까지 발견된 암각화 중 비교적 중요하게 여겨지는 16곳의 유적들 중에서 경남 울산 천전리와 대곡리, 남해 상주리 유적 그리고 전북 남원 대곡리 유적을 제외한 14곳이 모두 경북 ...

    자세히보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