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 보성리 암각화

[김경상의 한반도 삼한시대를 가다(335)]

2018-07-24 11:15:43
영천 보성리 암각화
영천 보성리 암각화
영천 보성리 암각화는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제286호다. 암각화가 새겨진 바위는 본래는 마을 앞 산기슭 땅속에 파묻혀 있었다고 한다. 밭의 경지 작업 중 발견되어 개울가에 방치하였다가 거북 형상을 한 바윗돌이라 길조로 생각한 마을 주민들이 봉수마을 입구로 이전하여 현재에 이른다고 전한다.

바위는 긴 타원형으로 생긴 암괴이다. 밑면은 편평하게 손질되어 있고 둘레도 약간씩 다듬어 타원형으로 만든 것으로 보인다. 이로 보아, 이 바위는 고인돌의 개석(蓋石)일 가능성이 많다. 윗면 중앙에는 긴지름을 따라 능선이 있고 능선을 중심으로 양쪽으로 비스듬한 경사면을 이루고 있다. 편의상 암각화가 많이 새겨진 면을 앞면, 그 반대쪽을 뒷면이라 부른다.

앞면의 크기는 최대 길이 337㎝, 최대 너비 130㎝이다. 암각은 모두 쪼아 파기로서 전면에 6개, 뒷면에 2개가 보인다. 그러나 앞면과 뒷면 모두 희미한 그림들의 흔적들이 뚜렷한 그림들 사이에 보인다. 이는 먼저 새겨진 같은 형태의 그림들이 마멸되어 상태가 나빠지자 새롭게 겹쳐 새겼음을 보여 주는 것이다.

또한 뒷면에서 보이는 것처럼 그림의 일부는 바위 면의 끝 부분에서 잘려나가고 없다. 그래서 이 그림들이 처음부터 고인돌 개석 위에 새겨진 것이 아니라, 본래는 다른 바위에 새겨진 것을 채석하거나 또는 주변을 타원형으로 다듬어 옮겨 왔을 가능성도 생각해 볼 수 있다.



노정용 기자 noja@g-enews.com

오늘 하루가 궁금하십니까? 더보기

빅 데이터의 과학! 더보기

몸에좋은 자연치유의 힘 더보기

  • 하늘과 마주한 안동 수곡리 기도터 암각화 2018.08.16

    임동면 수곡리 한들마을의 신선바위라 불리는 바위에 새겨진 그림으로 청동기시대 후기 또는 초기 철기시대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 동서로 15m, 남북 30m의 큰 바위인데 윗면이 평평하고 우리나라 암각화중에서 특이하게 하늘과 마주한 모습이다. 임하댐이 건설...

    자세히보기  
  • 안동 수곡리 기도터 암각화 2018.08.14

    한국의 암각화는 모두 새겨진 것들이며 한반도의 동남부에 치우쳐서 분포되어 있다. 지금까지 발견된 암각화 중 비교적 중요하게 여겨지는 16곳의 유적들 중에서 경남 울산 천전리와 대곡리, 남해 상주리 유적 그리고 전북 남원 대곡리 유적을 제외한 14곳이 모두 경북 ...

    자세히보기  
  • 윷판바위 안동 수곡리 암각화 2018.08.13

    작은 원형 홈들을 둥글게 배열한 윷판형 암각화이다. 지름은 20㎝정도로 홈의 배치 상태는 윷놀이에 사용하는 말판과 완전히 일치한다. 이런 형태의 암각화를 보통 '윷판바위'로 부른다. 윷판바위는 일반적으로 산 중턱의 바위나 산꼭대기 같이 의식을 행하기에 좋은 곳...

    자세히보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