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쪼아 파기' 영천 보성리 암각화

[김경상의 한반도 삼한시대를 가다(337)]

2018-07-26 15:43:19
영천 보성리 암각화
영천 보성리 암각화
보성리 암각화는 경상북도 영천시 청통면 보성리 봉수마을 앞 국도변에 위치한다. 바위그림이 새겨진 바위는 고인돌(支石墓)의 덮개돌(上石)로 추정되는데 현재는 민가 내의 보호각 안에 있다. 본래는 도로 옆의 밭에 묻혀 있던 것이 경지정리 중 발견되어 도로변 버스정류장에 받침대를 설치하고 올려놓았다가 바위그림 유적으로 알려진 후 현재의 보호각 안에 옮겨놓았다. 거북형상의 돌로 마을 주민들이 발견 후 길조로 생각하여 받드는 돌이다.

바위는 윗부분의 능선을 중심으로 양쪽으로 경사면이 조성되었으며 바위그림은 그 한쪽 면에 집중적으로 새겨졌으나 반대쪽에도 약간의 흔적이 있다. 바위는 최대길이 337㎝, 최대 너비 130㎝이다. 양전리식 신상(神像)의 변이형으로 비교적 소형이며 쪼아파기로 새겼다. 윗부분과 양 측면에 머리카락 같은 방사선 장식을 한 것이 있고 이마는 ‘V’자를 새겼는데 하나는 세 겹의 ‘V’자를 새기기도 하였다.



김경상 다큐멘터리 사진작가

오늘 하루가 궁금하십니까? 더보기

빅 데이터의 과학! 더보기

몸에좋은 자연치유의 힘 더보기

  • 하늘과 마주한 안동 수곡리 기도터 암각화 2018.08.16

    임동면 수곡리 한들마을의 신선바위라 불리는 바위에 새겨진 그림으로 청동기시대 후기 또는 초기 철기시대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 동서로 15m, 남북 30m의 큰 바위인데 윗면이 평평하고 우리나라 암각화중에서 특이하게 하늘과 마주한 모습이다. 임하댐이 건설...

    자세히보기  
  • 안동 수곡리 기도터 암각화 2018.08.14

    한국의 암각화는 모두 새겨진 것들이며 한반도의 동남부에 치우쳐서 분포되어 있다. 지금까지 발견된 암각화 중 비교적 중요하게 여겨지는 16곳의 유적들 중에서 경남 울산 천전리와 대곡리, 남해 상주리 유적 그리고 전북 남원 대곡리 유적을 제외한 14곳이 모두 경북 ...

    자세히보기  
  • 윷판바위 안동 수곡리 암각화 2018.08.13

    작은 원형 홈들을 둥글게 배열한 윷판형 암각화이다. 지름은 20㎝정도로 홈의 배치 상태는 윷놀이에 사용하는 말판과 완전히 일치한다. 이런 형태의 암각화를 보통 '윷판바위'로 부른다. 윷판바위는 일반적으로 산 중턱의 바위나 산꼭대기 같이 의식을 행하기에 좋은 곳...

    자세히보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