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휘궁(점집) 김금휘의 무속이야기] 대전광역시 무형문화재 제2호 ‘대전의 앉은굿’

2018-08-07 15:00:00
서울특별시 무형문화재 제35호 마포구 밤섬도당굿 이수자 만신 김금휘가 종로구 인왕산 국사당에서 전통 한양굿을 하고 있다.
서울특별시 무형문화재 제35호 마포구 밤섬도당굿 이수자 만신 김금휘가 종로구 인왕산 국사당에서 전통 한양굿을 하고 있다.
● 대전광역시 무형문화재 제2호 ‘대전의 앉은굿’

‘대전의 앉은굿’은 대전광역시에서 법사들에 의해 전승되는 독경 형태의 굿이다. 이 굿은 1994년 6월 7일에 ‘대전광역시 무형문화재 제2호’로 지정되었다. 앉은굿의 역사를 가늠할 수 있는 자료는 불충분하다. 대전 지역 앉은굿의 유래 및 역사를 추적할 수 있는 자료도 확인이 불가능하다. 다만 『한국민속종합조사보고서(韓國民俗綜合調査報告書)』를 통해 대전 지역 앉은굿의 1970년대 전승 양상을 확인할 수 있다. 이 자료에 의하면 당시 대전 지역에서 활동하고 있던 무속인의 수는 1000여 명이었다. 이 중에서 앉은굿을 주재할 수 있는 법사는 50∼60명이었다.

나머지는 점복(占卜)을 위주로 무업(巫業)을 하는 만신들이었다. 법사들은 주로 각종 경문을 구송하면서 안택축원(安宅祝願)을 하였다. 병굿이나 미친굿을 연행하기도 하였지만 극히 이례적인 경우였다. 1994년에 대전의 앉은굿이 무형문화재로 지정된 이래 현재에는 200여 명의 법사들이 대한승공경신연합회 및 전통민속문화보존회 소속으로 활동하고 있다. 대전 지역의 앉은굿은 무경의 구송으로 일관하는 것이 아니라 제장(祭場) 주위에 둘러치는 다양한 문양의 설경(設經), 문복(問卜)에 의한 대가름, 모의행위로서 양재(禳災) 등 직접적이고 격렬한 주술 행위가 복합적으로 얽혀 있다.

그리고 병굿이나 미친굿 또는 푸닥거리처럼 주술이 강조되는 구병계열(救病系列)의 굿이 존재하는가 하면 안택굿이나 고사와 같은 기복계열(祈福系列)의 굿, 신명굿과 같은 강신계열(降神系列)의 굿, 넋굿이나 지노귀와 같은 위령계열(慰靈系列)의 굿도 존재한다. 또한 무경은 간단한 형식이나 내용의 조악한 주문도 존재하지만 오행(五行)이나 불교의 진언(眞言)을 수용하고 있는 한편 주술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벽병(辟兵)이나 점성(占星)의 원리까지 수용하고 있다. 따라서 무가에서 확인할 수 없는 독특한 언어·문학적 표현은 물론 비언어적 표현까지 발현되고 있다고 금휘궁(점집) 김금휘 만신은 전한다.


글로벌이코노믹은 소통하는 한국토속신앙 코너를 진행 중입니다. 독자들이 보낸 사연 중 병굿 재수굿 조상굿 진오귀굿 합의굿 서울굿(한양굿) 신병 신굿 내림굿 사업 부적 재회부적 등의 내용을 선별해서 무료로 전화 운세 상담을 합니다. 사연을 보낼 때는 성함과 성별 생년월일(음력·양력 표기) 연락처 등을 기재하고 내용을 담으시면 됩니다. 세종 공주 계룡 논산 금산 옥천 보은 점집 보내실 곳: 신점과 역학으로 운세 궁합 재회상담 잘보는곳. 금휘궁 김금휘



노정용 기자 noja@g-enews.com

오늘 하루가 궁금하십니까? 더보기

빅 데이터의 과학! 더보기

몸에좋은 자연치유의 힘 더보기

  • 하늘과 마주한 안동 수곡리 기도터 암각화 2018.08.16

    임동면 수곡리 한들마을의 신선바위라 불리는 바위에 새겨진 그림으로 청동기시대 후기 또는 초기 철기시대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 동서로 15m, 남북 30m의 큰 바위인데 윗면이 평평하고 우리나라 암각화중에서 특이하게 하늘과 마주한 모습이다. 임하댐이 건설...

    자세히보기  
  • 안동 수곡리 기도터 암각화 2018.08.14

    한국의 암각화는 모두 새겨진 것들이며 한반도의 동남부에 치우쳐서 분포되어 있다. 지금까지 발견된 암각화 중 비교적 중요하게 여겨지는 16곳의 유적들 중에서 경남 울산 천전리와 대곡리, 남해 상주리 유적 그리고 전북 남원 대곡리 유적을 제외한 14곳이 모두 경북 ...

    자세히보기  
  • 윷판바위 안동 수곡리 암각화 2018.08.13

    작은 원형 홈들을 둥글게 배열한 윷판형 암각화이다. 지름은 20㎝정도로 홈의 배치 상태는 윷놀이에 사용하는 말판과 완전히 일치한다. 이런 형태의 암각화를 보통 '윷판바위'로 부른다. 윷판바위는 일반적으로 산 중턱의 바위나 산꼭대기 같이 의식을 행하기에 좋은 곳...

    자세히보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