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길러낸 방시혁, 두둑한 관골과 둥근 코로 좋은 인간관계 형성

[역학관상(9)] '방탄소년단'을 탄생시킨 방시혁

2018-11-08 13:08:06
방탄소년단(BTS)을 길러낸 방시혁 사장은 제자와 스승간의 넉넉한 협조와 융합이 아우름과 함께 권위를 가지는 풍요로운 인상을 지녔다.
방탄소년단(BTS)을 길러낸 방시혁 사장은 제자와 스승간의 넉넉한 협조와 융합이 아우름과 함께 권위를 가지는 풍요로운 인상을 지녔다.
세계가 열광하는 '방탄소년단(BTS)'이라는 그룹을 탄생시킨 방시혁이 새롭게 주목을 받고 있다. 그는 유명 히트곡을 만들어낸 유능한 음악 프로듀서이지만 BTS를 키우면서 최고의 자리에 이름을 올렸다.

방시혁은 BTS가 수평적인 리더십을 가진 아티스트가 되기를 바라며 그룹의 음악은 BTS만의 내면 이야기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개성과 독창성을 요구하는 그의 중요한 철학이자 가치관인 듯싶다. 그의 관상을 살펴보자.

방시혁은 BTS를 어떻게 키웠을까, 가르치고 깨우쳐서 어떻게 세계로 나갈 수 있게 했을까, 좋은 인간관계와 권위는 방 사장의 두둑한 관골과 풍요하고 둥근 코에서 드러난다. 제자와 스승간의 넉넉한 협조와 융합이 아우름과 함께 권위를 가지는 풍요로운 인상이다.

BTS의 비결과 약점 같은 비밀까지도 공유하고 감싸주는 믿음이 돋보이는 것은 턱의 넉넉함과, 지식공장 같은 이마를 가린 비밀 커텐 같은 헤어스타일도 포함될 것 같다.

또한 눈을 보면 보일 듯 말 듯한 작고 긴 눈에 정기와 신기가 눈초리에 숨겨져 비밀스럽게 흐르고 있어서, 예리한 관찰력과 시각적 흐름을 읽는 통찰력을 지녔다고 할 것이다.

오관이 둥글고 풍요해서 한눈에 보아도 그의 넉넉함은 부귀를 이룬 상으로 BTS가 대박을 치는 만큼 방시혁의 대세가 하늘에 닿은 듯 코와 관골의 기세가 부풀고 높아져 하늘에 닿아 있다. 하지만 조용히 머릿결을 내리고 감추 듯하고 있다.

현재 나이 46세로 관골이 잘 발달 되어 있고, 코가 좋기에 화려한 삶을 누린다. 48세의 나이에는 지금보다 더 명예롭고, 인생에서 최고의 정점을 찍지 않을까 싶다.

하지만 얼굴의 성색이 이어지고 음기와 욕망이 더해져서 호사다마가 따른다는 말처럼 건강을 잘 관리하여 BTS의 행복한 신화를 이어 가길 바란다.



영천 최신호 웅도역학 관상연구위원

오늘 하루가 궁금하십니까? 더보기

빅 데이터의 과학! 더보기

몸에좋은 자연치유의 힘 더보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