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휘궁의 오늘의운세] 2019년 1월 10일 목요일 신년운세 방송연예인 정상훈 운세&나의 연애운 사업운 궁합 신점

2019-01-10 03:30:00
[글로벌이코노믹] 금휘궁의 오늘의운세
[글로벌이코노믹] 금휘궁의 오늘의운세
● 금휘궁 김금휘의 수리 운세는 음력생일로 운세를 봅니다.

● 정상훈 방송연예인, 뮤지컬배우 수리로 오늘의운세 보는법

예) 출생일 1978년 9월 8일 (양력생일) 운세 보는법 : 음력으로 변환하면 1978년 8월 6일생 수리는 6번

예) 출생일 1978년 9월 8일 (음력생일) 운세 보는법 : 음력은 수리 9번

● 2019년 1월 10일 목요일 운세(음력 12월 5일 정미일) 나의 오늘운세 보기


실리를 추구하는 데 적극적으로 임하라. 이성운에도 행운이 예상된다. 좋은 동반자가 생겨 뜻밖으로 활기를 찾겠으며 금전운, 명예운도 함께 따른다.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망설이게 된다. 선배와 의논하면 좋은 결과를 얻게 된다. 마음의 여유를 갖고 내일을 도모하라. 섣부른 승부는 화를 자초함에 주의.


변화를 모색함도 좋다. 합리적 판단과 행동은 큰 이익이 보장된다. 소리는 요란하나 실리는 신통치가 않으니 사랑으로 감싸고 은혜를 베풀어 나가라.


외적인 면보다는 내적인 면에 치중하면 큰 손해는 없을 것이다. 확신을 갖고 행동함이 바람직. 공과 사의 구별을 확실히 하라. 매사 행운이 기약되나 성급함은 삼갈 것.


차근차근 내실을 기하라. 오후에는 금전의 이익이 예상된다. 권태 속에서 기쁨을 누리게 되니 원만한 처세가 중요하다. 재물운도 안정세를 이룬다.


자신의 능력을 충분히 발휘할 시기다. 이익은 따르나 성취도는 크지가 않을 듯하다. 의욕이 높아지고 능률도 상승된다. 과감한 도전이 필요한 시기다.


실효를 거두기엔 좋은 때이며 명예운, 사업운이 따른다. 단, 문서운 면은 신중을 기할 것. 잡념을 버리고 일에 집중하라. 결과는 인정을 받게 되고 기쁨도 크게 따른다.


일신상의 변화에 좋은 일이 있을 듯. 계획이 실현되니 큰 성과가 기대된다. 분주하나 실질적 이익은 없다. 정신적 갈등도 예상되니 마음의 여유를 가질 것.


이웃과 융합하는 데서 행운도 보장된다. 이성운에도 사랑이 움틀 분위기. 고집을 앞세우지 말고 순리를 따름이 현명하다. 금전운 면에도 안정은 따르나 과욕은 금물.

글로벌이코노믹은 소통하는 운세풀이 코너를 진행 중입니다. 독자들이 보낸 사연 중 내용을 선별해서 무료로 전화, 지면 운세상담, 부적 결혼 이별 재회상담을 합니다. 사연을 보낼 때는 성함과 성별·생년월일(음력·양력 표기) 연락처 연애운 결혼운 사랑운 등을 선택하여 기재하고 내용을 담으시면 됩니다. 은평구 서대문구 마포구 양천구 강서구 구로구 보내실 곳: 수리 매화역수와 신점으로 운세 잘보는곳.



금휘궁(서울 무형문화재 제35호 이수자 무녀 김금휘)

오늘 하루가 궁금하십니까? 더보기

빅 데이터의 과학! 더보기

몸에좋은 자연치유의 힘 더보기

  • [이정기 백석예술대 교수의 일본요리 따라하기(57)] 참깨두부(ごまどうふ) 2018.10.31

    참깨는 혈액 중의 콜레스테롤을 낮추어 효과가 있는 불포화지방산이 다량 함유되어 있고 티아민, 리보플라빈, 철분, 칼슘 등이 많이 함유되어 있다. 또한, 고혈압과 동맥경화에 효과가 있고 뼈의 발육을 촉진하고 갑상선 기능에 효과가 있으며 혈당조절, 중풍, 탈모와 노...

    자세히보기  
  • 식물 1400종, 동물 400종이 살고 있는 백두산 2018.10.01

    백두산은 기후의 수직적인 변화가 크기 때문에 식생의 차이도 뚜렷하고 종류도 다양하다. 대체로 이 지역에 살고 있는 식물의 종류는 1400여 종, 동물의 종류는 400여 종이나 된다. 식생을 고도별로 보면 높이 500∼1050m 지대는 낙엽송·가문비나무·사시나무 등 ...

    자세히보기  
  • 용이 날아가는 듯한 백두산 장백폭포 2018.09.28

    장백산 폭포는 크게 두 갈래의 물줄기로 나눠져 있고 동쪽 폭포 수량이 전체 수량의 3분의 2를 차지하며 떨어진 물은 송화강(松花江)으로 유입된다.장백폭포는 특히 용이 날아가는 모습과 같다고 해서 "비룡폭포(飛龍瀑布)"라는 이름으로도 불린다.백두산은 우리들이 생...

    자세히보기  

더보기